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팔당상수원 관리 사실상 포기한 거냐”동희영 후보 “국민의힘 후보들 공약, 공장 난개발 심히 우려”
동희영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후보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동희영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는 22일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와 방세환 광주시장후보가 경기도민과 광주시민의 식수인 팔당상수원 관리를 사실상 포기했다고 비판했다.

동 후보에 따르면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는 지난 4월 27일 광주의 한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공장의 신·증설을 허용하는 경우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5월 15일에 방세환 후보도 당원간담회에서 ‘규제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이에 대해 동 후보는 “환경단체 경안천시민연대에서 활동했던 방 후보가 느닷없이 ‘규제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변심인지 변장인지 모르겠다”며 “공장의 신ㆍ증설 허용 기준을 대폭 확대하면 배출규제와 입지규제를 풀 수밖에 없다. 이는 수도권의 식수인 팔당상수원 관리를 사실상 포기한다는 선언과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동 후보는 이에 덧붙여 “광주를 빌라 난개발로 망친 전 시장이 방 후보의 선대위원장이다. 국민의힘은 빌라 난개발도 모자라 공장 난개발로 광주를 훼손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그는 “팔당상수원 보호는 우리 아이들의 미래 식수원을 지키는 일이다. 광주에 필요한건 ‘규제와의 전쟁’이 아니라 ‘규제합리화’다. 특별한 희생에 대한 철도 등 특별한 보상이 필요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공장 난개발로 광주의 미래를 발목잡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동 후보는 “민주당이 추구하는 규제합리화는 소규모 개별 입지 공장 유입은 억제하고 비폐수배출 업종의 면적은 확대하며 기존 공장은 직접화해 주거-공장 혼재지역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데 있다”며 국민의힘과 차별성을 강조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