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동희영 "위삼선 연장 노선 오락가락”동 후보, “방세환 후보, 위삼선 연장 노선 명확히 밝혀야” 지적
▲ 동희영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후보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동희영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는 21일 국민의힘 방세환 후보에게 ‘위례~광주 철도교통망 적극 추진’ 공약과 관련해 ‘위례~삼동’의 후속노선을 ‘광주시청’으로 할 것인지, ‘태전ㆍ고산’으로 할 것인지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날 동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위례~삼동선’의 후속노선이 어디로 가느냐에 따라 태전ㆍ고산의 숙원인 철도역 신설이 불리해 질 수 있다. 후속노선이 광주시청을 경유할 경우 광주시가 부담해야할 예산도 천문학적으로 늘어나 사업 자체가 불투명해질 가능성이 크다”며 “위례~삼동선의 후속노선은 태전ㆍ고산지구를 거쳐 오포로 연결돼야 사업비 절감은 물론 강남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 경강선 연장과 함께 우선적으로 검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 후보는 “국민의힘이 ‘시ㆍ도 공약집’에서 제시한 노선과 방 후보가 시의회에서 요구한 노선이 다르다. 방 후보가 선관위에 제출한 공약에는 ‘위례~광주’로만 돼 있을 뿐 후속노선에 대한 설명이 없다”며 “이는 태전ㆍ고산, 오포지역의 최대 현안인 철도사업에 대한 방 후보의 이해 부족 등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자격론을 거론했다.

동 후보측에 따르면 방세환 후보는 2020년 12월 시의회에서 ‘삼동역’이 제외된 ‘위례~성남산업단지~목현동~광주시청~태전고산지구’ 노선을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공개한 ‘시ㆍ도 공약’에는 ‘위례신사선~광주시청~오포’가 제시됐고, 방 후보가 선관위에 제출한 ‘5대 공약’에는 ‘위례~광주’로만 적시돼 있을 뿐 구체적인 노선에 대한 설명이 없다고 밝혔다.

끝으로 동희영 후보는 “광주의 미래는 철도교통 중심도시로 나아가야 한다. 오락가락할 시간이 없다"며 "방세환 후보와 국민의힘은 ‘위례~삼동선’의 후속노선을 어디로 할 것인지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 <자료제공=동희영 선거캠프>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