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이천] “엄태준 후보와 음악으로 새로운 역사 쓰는 이천 만들 것”세계 톱 드러머 리노, 고향 이천에서 후배 양성
<자료사진>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아시아 최초로 ‘2018년 세계 톱 드러머 50’에 선정된 드러머 리노가 엄태준 이천시장 후보와 고향 이천에 후배를 양성한다는 큰 포부를 밝혔다.

리노는 지난달 자신의 SNS를 통해 작은 교회에서 기부받은 드럼으로 드럼을 시작해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성장한 자신의 감동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 속에는 7년의 재활이 필요했던 발목인대 파열과 시각장애 판정을 받아 프로 연주자는 물론 드럼연주 자체를 포기해야 했던 사연과 이를 극복하고 세계 톱 드러머로 성장한 기적 같은 이야기가 담겨있다.

감동 사연을 통해 고향 이천에서 후배들을 양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리노는 자신의 꿈을 강력하게 지지하고 손잡아 주었던 엄태준 후보에 대한 고마움도 표현했다.

특히 엄태준 후보와의 전화 연결을 통해 지역 후배양성에 대한 포부를 밝힌 리노는 “2023년 이천은 음악으로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될 것”이라며 엄태준 후보의 든든한 지지를 부탁했다.

이에 엄 후보도 “이천 출신의 세계적인 아티스트가 후배양성을 위해 고향에 온다는 자체만으로 큰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드러머 리노의 꿈을 응원한다고 답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