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하남] 김용우, 재심신청 철회金,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국민의힘 승리 위해 최선”
▲ 김용우 하남시장 예비후보(국민의힘)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국민의힘 김용우 하남시장 예비후보는 10일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국민의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선당후사(先黨後私)의 마음으로 재심신청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선동IC 앞 삐에로 1인 시위, 단설 중학교 설립 추진, 동서울변전소 옥내화(지중화), 임대아파트 분양전환 등 회고하며 "여러 가지 산적한 문제의 해결방안을 제시했었는데 이제는 다른 사람의 몫으로 남겨 둬야 해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당의 결정에 대해 많은 분이 저보다 더 억울하며 무소속 출마를 강행해야 한다는 말씀을 하셨다"면서 "그렇지만 제가 그동안 지켜왔던 당과 불통 행정으로 고통을 받아왔던 하남시민들을 위해 잠시 저를 내려 놓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 예비후보는 "오늘로써 문재인 정부가 공식적으로 막을 내리지만, 검수완박 등 더불어민주당의 의획 독재를 보면서 아직 대한민국의 봄은 오지 않고 하남은 10년 넘게 봄이 찾아오지 않고 있다"며 "봄을 기다리며 척박한 하남 땅에 뿌려지는 작은 보수의 씨앗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짧은 시간이었지만 선거운동기간 동안 시민 여러분들과 당원 동지들의 뜨거운 응원과 과분한 사랑을 몸소 느꼈다"며 "아쉽지만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하남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멈추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김용우 예비후보는 "시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들의 건강과 가정의 화목을 기원한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

<입장문>

안녕하십니까? 국민의힘 하남시장 예비후보 김용우입니다.

저는 오늘 6·1지방선거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저는 하남시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께 내일(10일) 취임하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국민의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선당후사(先黨後私)의 마음으로 재심신청을 철회한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지난 수년 동안 선동IC 앞에서 삐에로 옷을 입고 하남시를 교통지옥으로 만들 수석대교 반대 출근길 1인 시위, 통합학교 반대 단설 중학교 설립을 위해 이리저리 뛰어다녔던 지난 일 등 많은 것들이 머리를 스쳐 갔습니다.

특히, 우리 아이들을 위해 고민 끝에 미사 업무 11부지를 활용해 단설 중학교와 노인복지관을 함께 설립하자는 방안을 제안했을 때 많은 미사강변도시 주민들이 호응을 해 주셨고 저 나름대로 보람도 컸지만 이를 지켜내지 못하고 반쪽짜리 단설 중학교 부지로 결정되는 것엔 여전히 미련이 남습니다.

또 동서울변전소 옥내화(지중화), 임대아파트 분양전환 등 여러 가지 산적한 문제의 해결방안을 제시했었는데 이제는 다른 사람의 몫으로 남겨 둬야 해 아쉬움이 큽니다.

저에게 미련과 아쉬움이 컸던 것처럼 이번 당의 결정에 대해 많은 분이 저보다 더 억울하며 무소속 출마를 강행해야 한다는 말씀도 하셨습니다.

사실 저도 그렇게 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제가 그동안 지켜왔던 당과 불통 행정으로 고통을 받아왔던 하남시민들을 위해 잠시 저를 내려놓기로 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은 가슴에 묻어 두고 가겠습니다.

오늘로써 문재인 정부가 공식적으로 막을 내립니다. 검수완박, 더불어민주당의 의회독재를 보면서 아직 대한민국의 봄은 오지 않았습니다. 하남은 10년 넘게 봄이 찾아오지 않고 있습니다.

봄이 오지 않았다고 한탄을 할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 씨앗을 뿌리며 봄을 맞이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척박한 하남 땅에 뿌려지는 작은 보수의 씨앗이 되겠습니다. 설령 그 씨앗이 싹을 틔우지 못하더라도 다른 씨앗을 위한 작은 거름이 되겠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선거운동기간 동안 시민 여러분들과 당원 동지들의 뜨거운 응원과 과분한 사랑을 몸소 느꼈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 평가받지 못해 아쉽지만,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하남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멈추지 않겠습니다.

시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들의 건강과 가정의 화목을 기원합니다.

국민의힘 하남시장 예비후보 김용우 올림.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양치기 중년 2022-05-15 15:35:15

    여기 저기 눈치보지 말고
    젊은 정치인으로서 소신과 패기를 보여주세요

    믿음이 안가는 사람을 앞으로 누가 지지하겠습니까?

    성명서 내고 기사냈으면 그것을 보여줘야
    약속 책임 정치지

    앞으로 누가 당신을 믿고 지지하겠습니까?


    정치는 이것으로 끝난듯
    이x재 한테 제대로 찍힌듯
    후회해도 늦은듯   삭제

    • 음주전과 2022-05-09 13:36:44

      아마도 음주전과는 시도의원은 몰라도
      국힘에선 자치단체장후보론 발목을 잡을겁니다
      민주당으로 가시는게 나아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