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핫이슈
[광주] 민주당 광주시장 경선 논란 '일촉즉발'광주시 권리당원들, A국회의원 윤리심판원에 정식 제소

1,100명 당원들 서명한 징계청원 동의서 제출 예정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 더불어민주당 지역위가 광주시장 경선 문제로 그야말로 '일촉즉발' 상황에 놓이게 됐다. 급기야 일부 당원들은 문제를 제기하며 A국회의원을 윤리심판원에 정식 제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6일 광주시 권리당원 1,100명은 광주시을 지역위원장인 A국회의원이 지위를 이용해 광주시장 경선과정에 개입했을 뿐만 아니라 당무를 방해하고 당원의 품위를 훼손했다고 주장하며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정식 제소했다고 밝혔다.

윤리심판원에 제출된 징계청원 사유에는 A국회의원이 지위를 이용해 중앙당 선관위의 광주시장 경선과정에 개입, 사전에 입수한 배심원단 구성과 상세한 일정에 대해 특정 단체카톡방에 공유케하고 본인은 ‘경기도 광주’라는 답글을 달아 공정한 배심원단 구성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공정한 경선을 관리해야 할 지역위원장의 책무를 망각하고 청년당원을 대상으로 정치적 목적을 위해 특정 후보자를 지지하지 말 것을 종용, 국회의원의 품위를 훼손하고 당무를 방해한 의혹도 이유로 들었다.

이밖에도 이들은 광주시의회의원 후보자 선출을 위한 과정에 개입해 경기도당 공관위 업무를 방해한 의혹과 향응제공 및 전 보좌관과의 노무 문제 의혹 등도 있다고 주장했다.

징계청원서를 제출한 권리당원 대표 이정순은 “지난 광주시장 경선과정에서 불거진 불공정 배심원단 구성 문제로 시민들과 당원들의 불만이 커질대로 커진 상태”라며 “A국회의원이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현직 시의원을 광주시장 후보로 당선시키기 위해 불법적으로 당무를 방해한 의혹과 시민과 당원의 선택권을 빼앗은 일련의 사건들은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하며 제소 이유를 밝혔다. 

더 나아가 “광주시 권리당원 1,100명의 징계청원 동의서를 금명간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추가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광역 배심원단의 1표가 광주시민과 당원들의 100표와 맞먹는 힘을 갖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배심원단 투표 또한 차등 배점이 아닌 1인 후보에게 0.8점을 몰아주고 다른 후보들에게는 0점을 주는 불합리한 방식이므로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