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하남] 추민규, 공심위 재심 신청 ‘기각’ 수용추 의원 “경선의 기회도 얻지 못했지만, 지난 4년간 참 행복했다”
추민규 경기도의원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경기도의회 추민규 의원은 공심위의 재심신청에 따른 ‘기각’ 처분을 수용한다고 5일 밝혔다.

한편으론 재심 기각을 쉽게 수용하리라 예상하지 못했던 추 의원의 행동에 많은 지지자와 시민, 당원들의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가 쇄도하는 등 선당후사의 역할을 예고했다.

이번 추 의원의 경선 기회 박탈이 기회는 공정해야 하며, 나쁜 정치의 습관 등 논란의 불씨는 남아있지만, 여전히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하남 정치의 무능함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추민규 의원은 “나를 믿고 함께 해준 가족과 병환으로 투병 중이신 아버님께 먼저 죄송하다"며 "항상 곁에서 나와 함께 해준 박치영 회장님과 2,000여명의 문화예술인께 먼저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추 의원은 “병환으로 투병 중인 아버님께 진심으로 불효자로서 죄송하고, 뭐라 할말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추 의원은 4년 전 경선을 위한 과정에 논란이 많았다며 그런데 여전히 지금의 상황도 변함이 없다고 지적했다. 결국 4년이 지난 지금도 경선을 위한 과정에서 기회도 얻지 못한 점이 아쉽다고 설명했다.

더구나 4년간 공약 이행률 95.1% 달성과 '최다 도의원'이라는 타이틀까지 거머쥐는 등 아이들의 안전과 시민들의 건강에 최선을 다했기에 추 의원의 또 다른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특히 많은 예산확보로 하남시 구석구석에 아이들의 안전을 위한 LED 바닥 신호등 설치와 스마트도시 구축을 위한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 음성안내신호기 설치 및 학교 시설보강과 환경개선비에 수 백억원의 많은 예산을 확보, 시민들로부터 인정을 받았다.

주위에선 이미 예견된 컷오프라는 말이 우세했다. 대선 패배가 추 의원의 발목을 잡은 셈이기 때문이라는 평가.

추 의원은 "이재명 사람으로 분류되는 도의회 활동과 추진력, 친화력, 언변 등이 세간의 관심을 받았고, 특히 4년 전과 지금과 너무 닮았다"며 "경선을 위해 몸부림쳐야 했던 과정들, 그 누구도 함께 하지 못했던 시간들, 그래서 늘 혼자였고, 외롭게 싸워서 혼자 힘으로 여기까지 온 경기도의원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현실은 달랐다. 줄서기와 연줄이 먹히는 정치판에서 빈 자리는 초선으로 끝나야 했다"고 아쉬워 했다.

그러나 추 의원은 이번 경선 기회 박탈과 관련해서 선당후사의 마음가짐으로 더불어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열심히 뛴다는 각오를 내비췄다. 또한, 미사강변도시를 교육도시로 학교의 안전과 시민의 건강을 우선시하도록 더 노력한다는 각오도 비추는 등 지역의 교육봉사활동과 미사교육포럼 출범 활동에 시간을 더 할애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저소득층 자녀와 차상위 계층의 가족을 위해 교육입시 및 학습컨설팅을 다시 재기하는 등 적극적인 교육봉사에 매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더 나아가 선출직 공직자의 경험을 살려서 민원 해결의 어려운 용어 해석과 기초적인 조언 및 서류 작성, 글쓰기 교육을 돕는다는 구상이다.

끝으로 추 의원은 “민규야, 4년간 수고했어”라는 자신만의 위로와 함께 "더 멋진 모습으로 더 큰 정치로 찾아뵙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