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이천] 지적재조사 5개 지구 경계확정 사업 완료적극행정 실현으로 110여 년간 끌어온 마을 숙원사업 해소
이천시청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이천시가 『지석지구』등 총 5개 지적재조사 사업지구(2716필지, 2,374,012㎡)에 대해 경계결정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적으로 경계를 확정하고 토지소유자들에게 사업완료 통보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석지구는 전국최초로 국토교통부 선도지자체로 선정되어 2천 필지 가까이 되는 리 단위의 대규모 사업을 추진했었다.

부족한 전담인력 확보를 위해 담당팀과 측량대행업체 LX 경기본부가 협약식을 맺고, 경계설정기간에는 주민들의 이해와 합의도출을 위해 신속하게 문제 해결에 임하는 등 등 꾸준히 적극행정을 해왔다.

또한, 율면 오성지구의 경우 2020년 집중호우로 수해피해를 가장 많이 입었던 지역으로, 재난복구사업과 연계해 실제 피해가 큰 오성천 상류 마을 중심으로 지적경계를 재정비하는 등 경계분쟁을 해소했다.

한만준 토지정보과장은 “건물저촉해소, 맹지해소 등을 통해 이웃간의 경계분쟁도 해결되고 토지활용가치가 높아졌으며, 지적재조사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체감효과와 만족도가 굉장히 높아 부서장으로서도 보람을 느낀다"며 "무엇보다도 이장님과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면적 증감이 발생한 필지들에 대해 감정평가 의뢰를 하여 소유자별로 조정금 납부 및 지급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