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핫이슈
[광주] 민주당 광주시장, 최종 공천 주인공은?'시민공천배심원제' 파행 속 여론조사 실시...오는 3일 발표 예정

1일 시민공천배심원단, 2일 권리당원 및 일반시민 여론조사 실시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청년전략선거구' 지정 및 '시민공천배심원제' 도입을 놓고 극한 갈등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장 후보경선이 결국 '절충안'으로 시행됐다.

민주당 지역위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일부 광주시장 예비후보들과 당원들이 중앙당의 '시민공천배심원제' 시행에 강한 불만을 제시하는 등 '경선불참'을 불사하자 결국 권리당원 30%, 일반시민 30%, 시민공천배심원단 40%의 비중으로 경선방식을 결정했다.

시민공천배심원단은 경기도내 인사 50명 이상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이번 경선여론조사는 1일 시민공천배심원단을 대상으로 여론조사가 실시되며 2일에는 권리당원과 일반시민(안심번호)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권리당원은 전체, 일반시민은 3만명을 놓고 여론조사가 이루어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같은 절충안에 대해 일부 예비후보들은 '어쩔 수 없이 경선에 참여할 수밖에 없었다. 울며 겨자먹기식 아니냐?'는 볼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더욱이 이 과정에서 시민공천배심원제 경선방식을 반대했던 박관열, 박해광, 신동헌 예비후보들 사이에서도 '약속'이 깨지면서 신뢰에 금이 가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선여론조사에 대한 결과는 이르면 오는 3일 오전께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선방식을 놓고 극한 대립양상이 벌어졌던 민주당 광주지역위가 광주시장 후보 선출 후 '내홍'을 어떻게 봉합할 지가 이번 6.1전국동시 지방선거에 관건이 되고 있다.

한편, 광주시장 예비후보에는 동희영, 박관열, 박해광, 신동헌 4명이 등록했다. <가나다순>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