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재난지원금 28억원 확정 ‘취약계층 지원’광주시,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 겪는 취약계층 지원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게 정부의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경영안정을 위한 재난지원금 28억원을 최종 확정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시는 해당 예산 확보를 위해 시의회에 협조를 요청했으며 시의회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19일 제292회 임시회를 열어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358억원 규모의 제1회 추경경정예산안을 원안 가결했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정부 또는 시에서 기 지원한 업종별 지원금 등을 비교해 타 업종 대비 지원금을 많이 받았거나 정부 추가지원 예정 업종은 제외키로 했다.

지원 대상은 전세버스, 법인택시, 종교단체, 예술인, 여행업, 어린이집 등에 100만원, 특고‧프리랜서는 50만원을 각각 지급할 계획이다.

이밖에 코로나19 생활지원비, 지역화폐 인센티브 지원 등 성립 전 예산 252억원과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토지매입비 등 지역 현안 사업에 70억원을 반영했다.

시는 재난지원금 등 추경 예산안이 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이를 신속하게 집행, 민생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시는 지난해 45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전 시민 10만원 보편지원과 소상공인 등 피해 유형에 따라 30만원에서 200만원까지 재난지원금을 각각 지원한 바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