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핫이슈
[광주] 박현철, 신동헌 시장 향해 날선 비판박 예비후보 기자회견 열고 경선 및 공천심사 승복, 원팀 협약식 제안
박현철 예비후보가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신동헌 시장을 비판했다.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장선거에 나선 박현철 예비후보(현 시의원)가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신동헌 시장을 향해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이날 기자회견 장에는 박 예비후보를 비롯해 박관열, 동희영 예비후보도 동석했으며 신 시장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박해광 예비후보 포함)에게 사전 동의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보도자료를 내고 '신동헌 광주시장은 더불어민주당 당원에 대한 협박을 중단할 것'과 '경선 및 공천심사에 승복하고 원팀 협약식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우선 박 예비후보는 '무소속 출마도 강행하겠다. 요즘 신동헌 광주시장의 행보와 관련되어 항간에 떠도는 소문들'이라고 적시하며 출마선언을 하면서 경선결정 과정과 당의 공천심사에 따라 결정이 내려지면 승복하겠다는 뜻을 밝혀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래전부터 떠돌던 경선탈락 시 무소속 도전이라는 항간의 소문이 사실로 오해받을 만한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박 예비후보는 "이는 명백한 당원에 대한 협박에 다름 아니"라고 규정했다.

그 근거로 박 예비후보는 신동헌 시장의 출마기자회견과 관련된 모 언론사 기사를 제시했으며 앞서 신동헌 시장은 지난 11일 출마기자회견을 열고 재선 도전을 공식 선언한 바 있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신동헌 시장을 향해 지난 선거를 상기하며 사전 민주당과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도 부족 문제와 당원과 시민들의 지지에 따른 당선과정을 직시할 것을 요구했다.

박 예비후보는 "현직시장은 재선에 도전한다면 자신의 재임 4년간을 평가받는 자리"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4년간 자신의 재임 4년을 평가하면서 지역발전에 기여한 것이 무엇이라도 하나 제대로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더 나아가 그는 "자신의 공약에 대한 이해도도 떨어지는 후보를 내세우고 ‘울며 겨자 먹기’로 당신의 당선을 위해 뛰었던 당원에 대한 사과는커녕, 무소속 출마강행 의지는 또 다른 경선불복이자 4년 전 당신을 위해 뛰었던 당원과 지지자들에 대한 배반이며 해당행위에 다름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자신과 신동헌 광주시장를 포함 박관열, 박해광, 동희영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들에게 경선 및 공천심사 승복 ‘원팀협약식’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관련해 그는 "반성과 사과 위에 새롭게 시작해야만 우리 민주당이 광주시민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라며 "신동헌 광주시장도 예외 없이 참여할 것으로 믿는다. 갑을지역위원장인 소병훈, 임종성 국회의원도 함께 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현철 예비후보는 "이것이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을 믿고 지지해온 당원과 지지자들에 대한 공직후보자의 예의이고 지켜야 될 최소한의 원칙과 공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민주당 2022-04-14 13:56:34

    내부총질, 발목잡기 누가 하는짓 인지 당원들은 잘 알고 있습니다.매사 언행 및 행동에 유의해주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