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핫이슈
[광주] “천년도시, 자랑스런 광주시 만들겠다”신동헌 광주시장 출마기자회견 열고 재선 도전 공식 선언
신동헌 광주시장이 11일 재선 도전을 공식화 했다.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신동헌 광주시장이 6.1지방선거를 50여일 앞두고 재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신 시장은 11일 출마기자회견을 열고 “며칠 전 신현리에 사시는 어르신께서 광주시장 출마를 묻는 전화 한 통을 받았다”며 “오늘은 어르신의 물음에 답을 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무너져가는 지역경제를 살리고, 시정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늘에서야 이 자리에 서게 됐다”며 “광주시장 신동헌은 시정을 굳건히 지켜 광주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신 시장은 “‘똑바로 하라’는 시민들의 외침에 답하기 위해 지난 4년여 동안 구두보다 운동화를 신고, 양복보다는 잠바를 입고 광주 곳곳을 누볐다. 시민의 요구에 답을 드리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며 “하지만 각종 규제로 고통받는 광주시의 현실에 가슴 아팠고, 난개발로 힘들어하는 시민들의 어려움에 눈물이 차올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광주의 나갈 길을 제시하고, 꿈꾸는 광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때라고 생각한다”면서 연속행정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끝으로 신 시장은 “공백 없는 안정적인 행정을 위해, 자랑스런 천년도시 광주의 꿈을 위해, 저는 다시 한 번 운동화 끈을 조여 매고 광주만을 위해 달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 시장은 예비후보등록 후 기자회견을 열어 구체적인 공약과 비전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

<출마선언문 전문>

천년도시, 자랑스런 광주시를 꿈꾸며

감회가 새롭습니다.

서하리 해공 신익희 선생의 생가에서 광주시장 출마를 결심했고,

광주시민 여러분의 똑바로 하라는 준엄한 명령을 받은 게 엊그제인데,

벌써 4년이란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보내주신 관심과 사랑에 고개 숙여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시민 여러분의 목소리는 지금도 가슴속 깊이 남아있습니다.

똑바로 하라는 시민분들의 외침에 답을 드리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습니다.

구두보다는 운동화를 신었고, 양복보다는 잠바를 입었습니다.

광주시의 곳곳을 누비며 우리 광주가 너무 자랑스러웠고,

이런 광주의 시장이어서 다행이고 자부심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각종 규제로 고통 받는 광주시에 가슴 아팠고,

난개발로 힘들어하는 시민분들의 어려움에 눈물이 차올랐습니다.

이제는 광주의 나갈 길을 제시하고,

꿈꾸는 광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며칠 전 전화를 한 통 받았습니다.

신현리에 사시는 어르신께서 광주시장에 출마하는 거냐고 물어보셨습니다.

오늘은 어르신의 물음에만 답을 하는 자리였으면 합니다.

저 광주시장 신동헌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주시장에 출마하겠습니다.

우리는 그동안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

우선 의료진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하지만 아직도 대한민국은 코로나19로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시민 여러분들은 일상 회복을 기다리고 있으며,

무너져가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모든 사람이 애쓰고 있습니다.

이렇기에 저 역시 시정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늘에서야 이 자리에 설 수 있었습니다.

이번 지방선거는 어려운 선거입니다.

대선에서 패배했고, 정권이 바뀌었습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야 하는 과업도 남아있습니다.

광주시장 신동헌은 시정을 굳건히 지키겠습니다.

똑바로 하라는 시민 여러분의 목소리에 답하기 위해,

공백 없는 안정적인 행정을 위해,

자랑스런 천년도시 광주의 꿈을 위해,

저는 다시 한 번 운동화 끈을 조여 매고 광주만을 위해 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2년 4월 11일 

신동헌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