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하남] 구경서 “미사경정공원 하남시민의 품으로~”미사섬 명품 휴식공간에서 힐링 캠핑, 차박도 구상...법적, 행정적 검토 마쳐
▲ 구경서 하남시장선거 예비후보(국민의힘)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시 빨간 가방’ 시장 예비후보 구경서 박사는 그의 세 번째 시민에 대한 약속으로 "미사경정공원을 하남시민의 품으로 조속히 돌려 주겠다"고 공약했다.

지금껏 경정장 이전에 대한 시민, 사회단체의 요구에도 불구, 구체적인 움직임이 없는 미사경정공원은 대지면적 1백33만 m2 (주경기장 113만 m2, 워밍업 단지 20만 m2 녹지포함) 규모로, 86아시안 게임 및 88서울올림픽 당시 조정, 카누 경기를 하기 위해 만들어져 현재 국민체육진흥공단 산하 한국체육산업개발주식회사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2000년 9월 조정경기장 내 경정장 조성사업 착공 후 2002년 6월 경정장을 개장, 운영하고 있으나 미사 주민들의 소음 민원과 매출감소 등의 이유로 2016년 10월 국민체육진흥공단은 경정장을 인천영종도 이전을 검토 한바 있다. 그러나 이후 이전 관련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하남시민들은 2021년 5월 경정장 이전을 위한 시민 서명운동을 펼쳐 52,000명이 참여한 바 있으나, 국민체육진흥공단은 대체 부지마련을 모색 중이라는 이유로 이제껏 이전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는 것.

구경서 예비후보는 "경정장은 이전에 대한 단체장의 확고한 의지와 시민, 사회단체의 여론을 바탕으로 관계기관 (문화체육관광부등)과의 집중적인 교섭으로 문제 해결의 실행력을 보이겠다"며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와 관련해 법적 행정적 문제를 유명 법률회사와 충분히 검토를 마쳤다는 구경서 예비후보는 "미사경정공원은 무엇보다도 단체장과 시민의 의지가 강하다면 조기에 돌려 받을 수 있다"며 "미사강변도시의 주거 환경 개선, 주변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소음 발생 사행산업인 경정장이 이전돼야 하고, 그 자리에는 진정한 시민들의 문화, 휴식의 녹지 공간이 들어서 한강변의 명소가 되도록 탈바꿈 시키겠다"고 굳은 각오를 다졌다.

구경서 후보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선사시대 유적등 역사가 어우러진 미사섬의 녹지축을 체계적으로 정비해 생태공원을 조성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와 함께 한강 수변공간에는 휴양레져, 문화예술, 체육시설 등을 도입하여 수도권의 명품 친환경 휴식공간이 만들어지면 하남시의 도시브랜드도 재탄생되는 절호의 기회가 되어 천혜의 아름다운 미사에서 힐링캠핑 차박 등도 준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 경서 후보는 하남시민들에게 첫 번째 공약으로 ‘하남FC K2 리그 프로축구단’ 창단, 두 번째 공약으로 부자 하남 만들기 일환으로 ‘하남시 글로벌 기업 마켓팅 전략단’ 발족을 약속한 바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