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종합] "GTX-A 조기 착공, 여야 따로 없다"광주·이천·여주시 기자회견 열고 공동 성명서 발표

신동헌 광주시장, "시민과 정치계 합심해 반드시 성과 이뤄야”
엄태준 이천시장, "경기동부 균형발전 위한 첫걸음 될 것"

이항진 여주시장, "각종 걸림돌, 해결해 디딤돌로 만들 것"

▲ 좌로부터 신동헌 광주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이항진 여주시장 © 동부교차로저널

[종합] 광주·이천·여주시장은 4일 이천시 농업기술센터에서 긴급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광주~이천~여주 연장 노선이 조기 착공될 수 있도록 시민과 정치계의 단결을 호소했다.

이날 3개 시 시장은 대통령 임기 내에 GTX 사업이 착수될 수 있도록 국정과제로 채택되기 위해서는 3개 시의 모든 시민, 국회의원, 시장의 단결된 의지가 필요하다는 점을 내세워 한 목소리로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신동헌 광주시장은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사항에 반영된 GTX의 조기 착공과 완공을 위해서는 광주·이천·여주의 단결이 필요한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특히, 신 시장은 “GTX 광주·이천·여주 연장 노선은 삼성역 인근 수서~광주선과 연결 접속부를 설치하고 경강선의 기존 노선을 활용하는 만큼 적은 사업비용으로 탄소중립 달성과 남북통일 대비 물류 운송기반 확보가 가능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조건도 충족할 수 있는 사업으로 대통령 임기 내 빠른 착공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엄태준 이천시장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야 말로 수도권정비법과 상수원보호구역 지정 등 40여년에 걸친 규제로 인해 소외되어온 이천·광주·여주의 균형발전을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수도권 집중으로 인한 부동산 문제 해결을 위한 확실한 해결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적극 건의해 본 안건이 국정과제에 반드시 채택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GTX 조기착공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항진 여주시장도 "GTX-A 노선 연결 비용의 경우 향후 신도시 개발에 따른 개발이익금 환수로 충분히 3개 시가 충당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정치계의 합심은 시민의 힘으로 단결이 보장될 것이다. 시민들의 열망이 뜨꺼운 만큼 사업 실행에 있어 걸림돌을 디딤돌로 만들고자 노력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이천·여주시는 수도권정비법 등 각종 중첩규제로 인한 개발제한으로 수도권 내에서도 지역 불균형과 교통 소외지역으로 피해를 받는 시민들의 염원인 GTX 도입을 위해 민·관 공동협력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GTX 확충 국정과제 채택을 위한 건의서를 지난 3월 28일 경기도에 제출한 바 있다.

===================

<공동성명서 전문>

GTX 실현을 위해 광주 ․ 이천 ․ 여주시 시민들과 모든 정치세력은 단결합시다!

광주 ․ 이천 ․ 여주, 3개 시 시장은 80만 시민을 대표하여 GTX 실현을 위한 강력한 의지를 밝힙니다.

수도권 동남부의 광주 ․ 이천 ․ 여주는 수도권정비법과 상수원보호구역 지정 등 장장 40여년에 걸쳐 각종 규제를 받아 왔습니다. 개발 제한으로 산업시설의 신설은 물론 기업들의 투자조차 가로막히자 있던 기업마저 지역을 떠나고 청년들은 일자리를 찾아 대도시로 떠나고 있습니다. 규제는 인구 감소와 고령화 문제를 가속시키며, 교육 ․ 문화 ․ 사회 인프라를 상대적으로 열악하게 만들었습니다.

지역을 살리기 위한 지역 주민들의 숙의와 다양한 정책은 좌절되었으며, 지역은 쇠락하고 사람은 떠났습니다. 

GTX-A에 연결하면 조기착공은 물론 수서~광주선과 연결되는 2028년까지 완공됩니다. 2028년 완공을 목표로 한 ‘GTX의 국정과제 채택과 조기 착공’은 광주 ․ 이천 ․ 여주 3개 시의 해묵은 과제와 미래의 모든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습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과 균형발전을 이뤄낼 유일한 길입니다.

하나, 중첩규제로 소외되어 온 경기 동남부권과 수도권의 불균형이 해소됩니다.

하나, 여주에서 출발하면 삼성까지 20분, 서울역까지 30분이면 도착하는 혁신적인 교통 환경의 실현으로 수도권 과밀화에 따른 주택난이 해결됩니다.

하나, 수도권 30분대 이동 가능한 GTX로 부동산 가격 폭등 문제도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인 방안입니다.

하나, 자동차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 6분의 1, 에너지소비 8분의 1인 친환경교통수단 GTX는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의 길입니다.

하나, 장차 남북한, 중국, 유라시아를 잇는 동북아 통일 네트워크의 기반이 됩니다.

하나, 남북과 동서 철도망의 연결로 수도권의 물류 문제를 해결합니다.

하나, 지역 주민들이 가꾸고 보존해온 빼어난 자연 환경과 역사 문화유산을 수도권 주민들과 함께 향유할 수 있게 됨으로써 새로운 관광 산업의 길이 열립니다. 

이를 통해 광주 ․ 이천 ․ 여주는 수도권의 변방에서 경제가 살아 숨 쉬는 콤팩트시티로, 문화관광도시로, 수도권의 휴식처로, 수도권과 강원권을 잇는 강소도시로 발전합니다. 

GTX 연결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께서 새 정부의 공약으로 약속하였습니다. 광주 ․ 이천 ․ 여주의 모든 시민들은 지역의 생존과 도약을 위해 GTX의 착공과 2028년 완공으로 새정부의 공약이 실현되길 열망합니다. 

광주 ․ 이천 ․ 여주 주민들의 간절한 뜻을 받들어 광주 ․ 이천 ․ 여주의 모든 정치세력은 GTX-A노선의 조기착공과 2028년까지 완공될 수 있도록 GTX 실현을 공약으로 내걸고 모든 힘을 다해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광주 ․ 이천 ․ 여주의 모든 시민과 정치세력이 대동단결하여 GTX-A노선 연결을 반드시 실현합시다.

시민의 명령입니다. 광주 ․ 이천 ․ 여주 국회의원과 6. 1. 지방선거에 나서는 모든 후보들은 시민명령을 따라야합니다.

GTX-A 조기착공과 2028년 완공의 역사적 사명을 거역해서는 안됩니다. 광주 ․ 이천 ․ 여주의 정치세력은 이념과 당리당략을 넘어 GTX를 완성합시다. 모두의 최우선 공약입니다.

광주 ․ 이천 ․ 여주의 모든 시민과 정치세력은 GTX의 착공과 2028년 완공을 위해 대동단결하여 총력을 다합시다.

2022년 4월 4일  
광주 ․ 이천 ․ 여주시 시장 일동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은하철도999 2022-04-11 14:22:39

    광주여주이천 변두리 얘기고만하고 지금진행하는 사업이나 꼼꼼이 챙겨서
    문제없게나 해라 나중에 부실공사해서 물세고 보수비용이니 차량결합이니
    잡소리 나오지 않게하고 특히 운정차량기지생기는 곳에는 차량기지근방이든
    차량기지내든 역을 만들어서 유지보수를 원할히 할수있게 직원출퇴근등
    gtx관리할수있게 차량기지역은 꼭만들어야한다. 지하철은 만드는것도 중요하지만
    유지관리하는 비용이 휠신만이들어 나중에 문제여지가 있다.. 처음에 똑바로 해야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