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임일혁 의장, 단일화 과정 불만? "시끌"개인 SNS 통해 "약속지켜라" 연이어 불만 표출
임일혁 광주시의회 의장 페이스북 캡쳐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임일혁 광주시의회 의장의 개인 SNS글이 지역사회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임 의장은 지난 25일과 26일 잇따라 글을 올리며 단일화 과정의 불만을 담은 듯한 의미심장한 내용을 남겼다.

25일 그는 '단일화 의미와 약속' 제목으로 "나보다 휼륭한 후보에게 양보로 기회를 준다면 서로가 목적을 달성 할 수 있다. 그 과정 속에 양보자에겐 납득할 수 있는 명분 또한 중요하다"며 "그것이 바로 서로간의 약속 일 것이다. 그러나 모든게 다 깨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왜 그랬을까? 되돌아 갈 수도 없는데"라며 "나 또한 그분께 큰소리 친 부분을 내일부터 행동으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변했다.

다음날인 26일 임 의장은 더욱더 구체적인 내용을 적시하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날 임 의장은 '이젠 그만 돌려놓으세요'라는 제목 아래 "그 자리는 그대가 갑질로 칼질하는 자리가 아닙니다. 그대께서는 그 자리에서 3선, 4선, 5선하고 싶고, 장관도 하고 싶고, 도지사도 하고 싶다하셨죠?"라며 "혼자만의 노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새끼들 같은 "우리"가 있어서 가능하다"며 임종성 국회의원을 지목하는 듯한 발언을 내비쳤다.

결국 지역정가에서는 광주시을 지역위원회 소속인 임 의장의 이러한 연이은 글에 대해 광주시장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임종성 의원과 갈등을 빚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동안 임 의장의 광주시장선거 출마설은 끊이질 않았었다.  

이날 임 의장은 더 나아가 "다른자에게 피눈물 나게한 칼질에 몸부림치게 후회하게 그대 앞에서 제가 큰소리친 약속 꼭 지켜 드리겠다"면서 "당장 모든 약속을 지키고 공정하게 제자리로 되돌려 놓으세요. 서로 간의 약속은 꼭 지켜져야 한다"며 강한 어조로 글을 맺었다.

복수에 따르면 민주당 광주시을 지역위원회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갑지역인 현 신동헌 시장이 민주당 후보가 된 만큼 이번에는 을지역에서 시장 후보를 배출해야 한다는 의견이 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임 의장의 이같은 글에 응원의 댓글이 달리고 있는 반면, 민주당 지역위 내부에서는 경선 시작 전부터 내부갈등이 증폭, 선거에 악영향을 미칠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당원이다 할말한다 2022-03-28 15:13:59

    대선 패배로 자숙을 못할 망정 벌써 공천 다툼이냐?
    니네들이 이러고도 광주시 민주당 지도부라 말할수있냐?
    입으로는 신익희 선생님의 정신 운운하면서 뒷골목 양아치나 하는 이 따위
    짓거리 하는 너네들.
    이런 정신으로 밑바닥에서 이짓거리하니 대선에 패배한거다
    염불에는 관심없고 잿밥에만 눈독들이던 너네들,
    다들 중앙당 윤리위원회 회부하여 해당행위로 시장 출마는 커녕
    기초의원 출마조차 자격 박탈시켜야한다.
    경선없이 을구 단수후보 출마시킨 임종성도 마찬가지!!
    이러니 윤석렬같은 모지리가 당선된게 당연한거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