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 “공교육 정책개편, 선제적 대응방안 마련해야”김준희 하남시장선거 예비후보 교육분야 대안 모색
▲ 김준희 하남시장선거 예비후보(국민의힘)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김준희 하남시장선거 예비후보(국민의힘)이 24일 교육분야와 관련해 “우리 아이의 미래를 열어 줄 교육 도시 하남”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선 그는 2025년부터 공교육 전반에 매우 큰 변화를 가져 올 ‘고교학점제’의 전체 고교 시행과 관련해 ‘일률적인 교육이 아닌 개별 학생이 직접 미래를 설계할 수 있게 돕는 교육을 정착 시키겠다’는 취지의 정책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반드시 하남도 사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과 관련된 정책은 아이들의 미래와 직결되기에, 즉각 대응이 아닌 수 년 간의 연구와 준비를 거친 세심하게 적용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관련해 그는 “현재 하남의 교육은 원점을 파고들지 못하는 주먹구구식 즉각 대응으로 아이들이 고통 받게 하고 있어, 다양한 과목을 전문성 있게 지도할 수 있는 교사 확보와 학생들이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시설•환경을 보완하는 등 철저한 사전 준비를 해낼 수 있는 전문가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남은 과밀 학급 지역의 신속한 학교 부지 선정 및 증설을 시작으로, 교육 수요에 대한 명확한 재 추정과 다가올 교육 과정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새로운 교육 제도를 성공적으로 정착시킨 교육 선도 도시로 거듭나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하남은 교육 수요에 대한 명확한 파악 및 재추정, 적합하고 신속한 학교 부지 선정 및 학교 증설을 시작으로, 다가올 교육 과정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새로운 교육 제도를 성공적으로 정착시킨 교육 선도 도시로 거듭나야한다는 점도 지적했다.

김 예비후보에 따르면 하남시는 올해 '하남형 교육사업'에 역대 최대 규모인 194억원의 예산을 유·초·중·고교의 무상급식·무상교복·무상교육, 시설환경·맞춤형 교육 프로그램 지원 등 6개 분야에 투입할 계획이다.

관련해 그는 “위드 코로나 시대와 종식 이후의 교육성장 기반을 준비한다는 설명은 또 다시 코로나라는 당면한 과제 해결에만 초점을 맞춘 너무 편협한 예산 투입은 아닐까 하는 불안감을 갖게 한다”고도 지적했다.

끝으로 김준희 예비후보는 교육부의 2024년까지의 대입제도 발표 예정과 관련해서도 “철저한 파악과 미리 준비된 보안책을 갖춘 전문가의 주도 하에서만, 하남시 내에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개편되는 교육제도가 의미에 맞게 안정적으로 정착될 것”이라며 ”타 지역과의 교육 격차 없이 동일선상에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0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