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하남] “하남시의회, 위기의 소상공인 심폐소생술”집행부 ‘제2차 하남형 소상공인 특별지원금’ 55억원 추경 예산안 편성
하남시의회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시의회(의장 방미숙)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서 재정 지원에 나선다. 하남시의회는 이를 통해 6천여 명의 소상공인들에게 산소호흡기 역할을 한다.

7일 하남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오는 14일~23일까지 열리는 제309회 임시회에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제2차 하남형 특별지원금’과 하남시 소재 종교시설 300개소 지원을 위한 ‘재난지원금’을 각각 심의한다.

앞서 하남시의회 의원들은 코로나19 장기화와 확진자 폭증으로 소상공인 등 민생경제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가중되자 신속한 민생회복을 위해 자체 지원금 지급 추진을 집행부에 적극 제안하는 등 민생 살리기에 한목소리를 냈다.

이에 하남시는 코로나19 관련 집합금지 및 영업시간제한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관내 소상공인에게 ‘제2차 하남형 특별지원금(55억원)’을, 종교시설에는 ‘재난지원금(1억5천만원)’을 지원키로 하고 긴급 제1회 추경을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다.

이와 함께 시는 지난해 12월 방역패스 제도 전면 확대에 따른 방역패스 적용시설 5천개소에 대해서는 20만원의 지원금을,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1천600여 개 폐업 업체에 5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키로 하고, 각각 10억원과 8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방미숙 의장은 “시의회 의원들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해와 같은 민생경제 위축이 발생하지 않도록 집행부에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할 것을 지속적으로 주문했다”며 “최근 오미크론 확산 속도가 무섭게 빨라지고 있는 상황에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추경예산이 편성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 의장은 “제8대 하남시의회 마지막 임시회에서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산소호흡기 역할을 할 제1회 추경예산안의 조속한 확정을 위해 최대한 빨리 심의에 착수해 소상공인의 생계부담을 더는 동시에 얼어붙은 우리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는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 지원과 별도로 하남시가 자체 마련한 재난지원금은 시의회 심의 및 통과를 거쳐 지원 대상 및 규모, 신청방법 등 세부내용을 오는 4월 중 확정해 상반기 내 지급될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