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하남] 방미숙, “상산곡동 기업이전대책부지 합당한 보상 이뤄져야”방 의장 LH와 간담회 개최, 이주자택지 등 정당한 보상 요구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은 23일 LH하남사업본부 회의실에서 상산곡동 기업이전대책부지 보상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유현근 상산곡동 비상대책위원장 및 정경호 LH하남사업본부장 등 관계자 9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이전대책부지 원주민 보상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비상대책위원회는 교산신도시 개발에 따른 기업이전대책부지의 지정으로 상산곡동 원주민들이 오랜 삶의 터전을 떠나야 함에도 일부 주민들이 이주자택지 보상을 받지 못하는 불합리한 상황을 해소해 줄 것을 LH에 전달했다.

방미숙 의장은 “이주자택지 보상을 받지 못하게 되는 주민들은 기업이전대책부지 지정으로 정서적 상실감은 물론 재산상의 피해까지 입게 되는 상황”이라며, “LH는 주민들이 피해에 대한 합당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비대위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이전대책부지 지정으로 인한 원주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앞으로도 LH와 비대위 사이에서 소통의 창구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