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하남] 민주당 소속 시의원 ‘윤석열 대선후보의 정치보복 망언’ 규탄14일 방미숙, 강성삼, 정병용, 김낙주, 이영아, 오지훈 의원 규탄성명서 발표
14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하남시의원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정치보복 망언'을 규탄했다.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방미숙 의장과 강성삼, 정병용, 김낙주, 이영아, 오지훈 시의원은 14일 하남시의회 입구에서 ‘윤석열 대선후보의 정치보복 망언 규탄성명’을 발표했다.

시의원들은 성명에서 “윤석열 후보는 문재인 정부 임기 내내 중앙지검장과 검찰총장으로 어떠한 견제도 받지 않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러왔다”며 “본인과 관련된 ‘본부장 리스크’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본인과 가까운 사람의 죄는 덮기에 급급하고 작은 잘못으로도 가차없는 잣대를 들이대며 사법체계를 사유화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윤석열 후보이다”라고 꼬집었다.

또한, “문재인 정부를 향해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망언은 국민을 분열시켜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뜨리는 망국적 분열 정치”라며 “측근이 장악한 검찰 권력의 칼로 문재인 정부를 무조건 적폐로 규정부터 해놓고 사법의 잣대로 심판하겠다는 의도는 국민이 그토록 우려했던 검찰공화국 공포정치의 도래를 뜻하는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는 스스로 정치보복을 입에 담음으로써 이번 대선을 국민 분열은 물론 다시는 벌어져서는 안 될 참담한 일을 막아야만 하는 절체절명의 선거로 만들고 말았다”며 “우리는 국민들이 피땀으로 완성해온 민주주의가 평생 통제 불가한 특권적 검찰 권력을 휘둘러왔던 한 명의 오만한 대선후보에 의해 짓밟히는 것을 좌시하지 않고 대한민국의 정치를 분열과 증오로 역행시키는 것을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따라서 “윤 후보는 문제의 망언을 즉각 철회하고 정치보복 망언에 대해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주장하며, “국민통합을 바라는 모든 시민들과 연대, 시대를 역행하는 윤석열 후보가 행하는 일체의 정치보복 협박과 공포정치의 시도에 단호하게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