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 김은영, 부패방지 법률위반 '무혐의'경기남부청, 지난해 8월 '혐의없음' 결론...불송치 결정

경찰, '업무 연관성 확인할 수 없어...어머니와 공모했다는 증거도 없다'
김은영 시의원, "명의 신탁 부분도 입증해 무죄 증명하겠다" 의지 다져

김은영 하남시의원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아온 하남시의회 김은영 의원이 경기남부경찰청으로부터 '혐의없음'으로 불송치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월 2일자로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에 관한 법률위반에 대해 업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매수한 사실이 없다고 결론졌다.

또한 하남시의원으로 임기가 시작되기 전인 2016년 10월 경 토지를 매수한 것과 김 의원의 어머니 허씨 명의로 등기된 싯점도 2017년 4월과 8월로, 교산지구 지구지정 11개월 전에 토지를 매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수사결과 통지서에 적시했다.

아울러 2017년 제19대 대통령 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재직 당시에도 교산지구와 관련한 부서에서 근무한 이력이 없고 업무 연관성을 확인할 수 없어 어머니 허 씨와 공모했다는 증거도 없다고 적시했다.

이에 따라 경기남부경찰청은 김은영 의원과 그의 어머니 허씨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하지만 천현동 434-21번지 외 2필지 명의신탁에 대해서는 수사를 중지한 상태다.

김은영 의원은 "수사 중지된 명의신탁에 대해서는 친정 어머니로부터 가져온 금전거래 내역이 있어 입증이 가능하다"며 무죄 입증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김은영 의원에 대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와 국민의힘에서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를 조사해 달라고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국민신문고를 통해 제출한 바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