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광주] 민주당 선대위 4050위원회 ‘출범’출범식 및 필승 결의대회 ‘성료’...각 시도본부 필승 결의 다져
4050위원회 발대식 장면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자녀 세대와 부모 세대 사이의 가교 역할을 통해 대선 승리의 중추적 기능을 담당하게 될 더불어민주당 4050위원회 출범식 및 필승 결의대회가 열렸다.

25일 민주당 4050위원회는 오전11시 국회 대강당에서 유튜브 생중계도 함께 진행됐다.

‘내 삶을 바꾸는 후원 캠페인’은 이번 4050위원회 출범식에서 처음 소개됐다. 4050원 후원을 통해 파란 물결을 일으켜 범국민적인 참여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후보의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한 취지다.

이날 행사에는 임종성 의원(4050위원회 공동위원장), 양소영 변호사(4050위원회 공동위원장), 송영길 대표(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경기 양주시), 최충민박정균 수석부위원장(4050위원회) 및 내빈들이 참석했다.

송영길 대표는 “4050세대가 민주당과 대한민국의 주축이 되어 든든하다”며 “앞으로도 4050세대가 우리 당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내고 나아가 제4기 민주정부 수립에도 힘써 달라”며 축사했다.

임종성 의원은 이재명 제20대 대통령후보의 축사를 대독했다.

축사에서 4050세대는 외환위기부터 코로나 팬데믹까지 한국 사회를 떠받치고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라며, “그 주역인 4050세대가 더욱 행복하게 당당하게 살 수 있는 나라, 노력한 만큼의 정당한 대가를 보장받고 더 큰 희망을 품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끝까지 함께 역할을 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급변하는 산업과 경제 구조 속에서 시대를 반영하고 다가올 미래를 담는 제도개선이 절실하고 4050세대의 경험과 지혜를 모아 4050세대가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4050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필승 결의 대회에서는 17개 광역본부, 8개 본부와 19개 위원회가 단상 앞에서 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를 마친 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단체 사진 촬영 시간을 갖고 출범식을 마쳤다.

4050위원회는 민주당의 청년층과 노년층을 잇는 가교 역할을 담당하고, 우리 사회 중추인 4050세대 관련 현안 대응 및 정책 발굴, 지역 청년 정치인 발굴 육성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4050위원회는 제4기 민주정부 출범과 조직 확대에도 목표를 두고 있다. 17개 광역지역과 해외를 비롯한 22개의 분과별 발대식을 진행 중에 있다.

4050위원회는 ▲정권 재창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선봉자 역할 ▲더불어민주당 조직 확장을 위한 디딤돌 역할 ▲국내외 네트워크 구축과 권리당원 증대 배가운동 ▲4050세대의 정치 참여 촉진 운동으로 민주주의 정착 ▲세대 간 현안 공유 및 정책발굴과 대안 제시 ▲유능한 청년층 발굴과 육성으로 지방분권 정착 ▲청년층과 노년층을 잇는 가교역할을 7대 주요 역할로 삼고 있다.

한편, 이날 발대식은 코로나19 정부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열렸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