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민주당 A시의원 확진, 지역위 일정 차질 우려최종윤 국회의원 비롯해 시의원 및 의회 전 직원도 검사

최 의원, 이재명 후보 하남방문에 불참...오수봉 전 시장, 방미숙 의장 수행 예정

하남시의회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더불어민주당 소속 A시의원이 25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지역위원회 일정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복수에 따르면 A시의원은 지난 24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25일 오전 최종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하남시의회 의원 전원을 비롯해 소속 공무원 모두 25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특히, 최종윤 국회의원 또한 이날 오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25일 이재명 후보 하남방문에 최종윤 의원은 불참키로 하는 등 더불어민주당 하남시 지역위원회 일정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관련해 최종윤 의원은 "지역위원회 A의원의 코로나19 확진에 따라 PCR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외 활동을 자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오수봉 전 하남시장과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이 참석,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하남시의회는 25일 의회 직원 및 의원들에게 'A의원의 확진으로 모든 직원 및 의원님들께서는 보건소에서 PCR검사를 받으시길 바랍니다'라는 문자를 발송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