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광주] 공공주도 역동 재개발 반대 '난항'원주민들 “충분한 협의 안 거쳐”...市 “법적요건 충족 전제로 검토 추진”
광주시 역동 일대 광주역세권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가 구도심인 역동 일대에 대해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일부 원주민들이 공공주도 개발을 반대하고 나서 난항이 예고되고 있다.

그간 광주시는 역동 141-6번지 일원 108,705㎡를 대상으로 체계적인 도시개발을 추진키로 하고 지난 10월 해당 부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 고시하는 등 정비사업을 위한 타당성 검토용역을 진행 중으로 오는 3월 마무리를 앞두고 있다.

그러나 일부 해당 주민들은 개발방식 및 방안을 놓고 사전에 충분히 주민들과 대화 및 협의과정을 거쳤어야 함에도 광주시가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반발하는 등 지난 13일부터는 광주시 시민청원을 진행하고 있는 상태이다.

이들에 따르면 재개발을 추진 시 이곳에서 오래 거주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생활불편 해결 방안과 개발 청사진을 함께 마련했어야 함에도 일부 건물만 보유한 채 외부에서 살고 있는 관계인들을 위주로 대화가 이루어졌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특히, 이들은 권리인이 659명 정도인데 권리인 파악도 제대로 못해 1,219명에게 설문지를 보냈으며 어느 집은 두 개가 오고, 어느 집은 받지도 못하는 등 회신율이 약 20% 임에도 이를 기반으로 80%가 찬성했다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주민들은 아파트뿐인 재개발을 원하지 않고 있다 면서도 추후 개발 시 깊게 고민하고 후회되지 않을 재개발을 위해서 노력하고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이에 광주시는 설문조사는 지난해 10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659명을 대상으로 진행했기 때문에 약 1,200여명이 넘는 응답자 나왔으며 중복 배제 등을 거쳐 총 57.8%(381명)가 설문에 응했고 그 중 71%(274명)이 찬성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개발 방향은 현재 결정되지 않은 상태이며 법적요건 충족(토지주 2/3 동의)을 전제로 중립적 판단 아래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사업 추진과 관련해 찬성과 반대 입장이 있다"며 "법적요건이 충족을 전제로 광주시는 정확히 중립적 입장에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주민들과 지속적으로 대화의 창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본 사업과 관련해 지난 14일 경안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두 차례에 걸쳐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재개발 절대 반대 2022-01-21 08:03:33

    공공재개발로 이득보는건 광주시와 건설사다 제 2에 대장동 같은 사태가 일어나고 있는데 당장 눈앞에 이익으로 원주민을 내는 공공재개발 반대한다 재개발에 의한 이익이 있다면 왜 반대할까? 그돈 받으면 더이상 내가 살고 있는 터전에 살수 없을뿐더러 미래가치도 손해본다.   삭제

    • 초역세권 재개발 고고씽!! 2022-01-20 22:59:01

      역동주민들의 의견을 따라가야지 토지가 많으면 그에대한 이득이 있을건데 보상금 더 받겠다고 왜들 저러는지 22년시대에 이런 주변환경 부끄럽지 않나요 가칭)역동재개발추진위원회분들 한테 다시 한번 감사드리네요.
      시에서 할일 없어서 설명회2차까지 열지 않아요 재개발 이루어질꺼 기대해요   삭제

      • 박기숙 2022-01-19 21:35:43

        집장사들도 땅주면 집두채지어 반씩 나눠 갖습니다 공공은 2~3층 집 가져가서 50층으로 짓고도 돈을 더 내놓으라 하네요   삭제

        • 커피 2022-01-18 15:41:46

          주민들 공공재개발 찬성이 더 많은데 기자 양반아 기사를 똑바로 써야지. 쯧쯧   삭제

          • 우따 거시키허네 2022-01-18 14:34:20

            정치부터 바꾸고 재개발 재건축 해야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