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교산신도시 이주자택지 규모 '불균형' 제기 주민들 교산지구, 왕숙지구 보다 적은 규모 우려 지적

춘궁동 '주민과의 대화'에서 교산지구 문제 집중 질문

교산지구 토지이용계획도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비대면을 통해 6일 열린 춘궁동 주민과의 대화에서 교산지구 이주자택지 공급 등 교산신도시 문제가 대두됐다.

이날 참석한 한 주민은 "교산지구 이주자택지 공급 평수가 60~70평으로 정해진 것 같다"며 "왕숙지구의 경우 80~100평 규모로 공급된다는 소식이 있는데, 교산지구도 같은 규모로 공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상호 시장은 "현재 교산지구에는 이주자택지 공급 규모가 414필지로 214㎡~359㎡다. 이는 평균 80평 정도로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된 것은 맞다"며 "문화재 발굴 등 토지이용계획이 변경될 수 있어 추후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또 다른 주민이 질의한 공원 내 주차장 설립 문제에 대해서는 "이주자택지 내 공원 등의 지하를 공영주차장으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주민은 임시거주지 문제와 항동 공동묘지 이전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김상호 시장은 "24평에서 32평으로 상향해 달라는 요구로 알고 있다"며 "H4지역에 200세대 정도를 2023년 상반기에 공급하고 LH가 매입주택, 행복주택 등 228호, 총 428호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족구성원에 맞게 다양한 공급될 수 있도록 시행자와 풀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항동 공동묘지 이전과 관련해 김 시장은 "주민들의 요구가 반영이 안 된 부분이지만 추후 토지이용계획이 변경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반영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주민과의 대화에서는 지장물조사와 관련된 의견이 분분했는데 지장물 조사의 경우 시행사는 올 상반기까지 조사를 완료하고 감정평가 절차를 거쳐 하반기에 손실보상을 완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 관계자는 "협의보상이 안될 경우 재결 등을 거치면 2023년 상반기까지는 주민들이 현 거주지에서 계속 거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