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이천] 중부내륙철도 이천~충주 구간 개통오는 12월 31일 본격 운영...부발역~가남역~감곡장호원역~앙성온천역~충주역 연결
▲ 노선도 ©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중부내륙선 이천~충주 구간이 올해 12월 31일 정식 개통된다.

중부내륙선은 이천 부발역을 시작으로 문경까지 이어진 철도로 1단계 구간인 이천 부발역에서 충주역까지 56.9km 구간을 먼저 개통하게 됐다.

이천과 충주를 잇는 중부내륙철도는 단선철도로, 운행 열차는 ‘KTX-이음’이며, 이천 부발역을 기점으로 가남역, 감곡장호원역, 앙성온천역을 거쳐 충주역까지 약 30여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내륙철도 상행선은 부발역에서 경강선으로 환승하여 판교역을 거쳐 강남 등 서울 도심으로 이동 할 수 있으며, 하행선은 충주역에서 충북선으로 환승하여 국토의 동서로 이동할 수 있다.

더 나아가 향후 중부내륙선 2단계 구간(충주~문경)과 장래 수서~광주선 노선, 남부내륙선(김천~거제)등이 완공되면 지역 간 철도연계교통망을 구축하여 중부내륙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 및 국토 균형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부내륙선 부발~충주간 운임은 8,400원으로 책정됐으며, 우등실은 3,000원이 추가된다. 운행횟수는 1일 8회(편도4회)로 운행될 계획이다.

엄태준 시장은 “2027년 수광선(수서~광주)까지 개통되면 이천은 국토의 동서남북을 연결하는 철도교통의 요충지가 되어 지역경제는 더욱 활성화 될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중부내륙선의 KTX이음이 경강선을 달릴 수 있도록 경강선 급행화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