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종합] 용인~이천~여주 자전거도로망 구축 ‘시동’총 88억 원 사업비 투자...道, 설계 및 사업비 교부 완료
동남축 자전거도로망 세부노선도<자료=경기도> ⓒ동부교차로저널

[종합] 용인과 이천, 여주를 연결하는 광역 자전거 도로망이 본격적으로 구축된다.

경기도는 용인에서부터 이천, 여주까지 경기 동남권을 연결하는 ‘동남축 광역 자전거 도로망 구축사업’이 곧 착공에 들어갈 전망이라고 22일 밝혔다.

‘동남축 광역 자전거 도로망 구축사업’은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용인~이천~여주 지역 간 단절된 자전거 도로 총 26.3km를 연결해 도민들의 편리한 자전거 이용 기반을 마련하는 사업이다.

대상 노선은 용인시 처인구 삼가동에서부터 이천시 호법면 장암천 합류지점까지를 연결하는 20.9km 구간과 여주시 흥천면 하다리에서 금사면 이포리까지를 잇는 5.4km 구간이다.

총사업비는 약 88억원으로, 경기도와 해당 시군(용인, 이천, 여주)이 각각 30:70 비율로 공사비를 투자한다.

사업 추진의 효율성과 신속성을 위해 설계는 경기도가 총괄하고, 공사는 해당 시군(용인, 이천, 여주)에서 진행한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8월 말까지 노선 설계를 완료한 데 이어 9월 말 사업에 필요한 도비 지원금을 해당 시군에 교부했다.

해당 시군에서는 착공을 위한 시공사 선정 등의 절차를 밟고 있으며, 준비를 완료한 시군부터 순차적으로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동남축 자전거 도로망’은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각종 안전시설과 편의시설 등을 설계에 반영했으며, 단순히 자전거도로 연결을 넘어, 동남권 대표 ‘자전거 문화 거점’ 역할을 톡톡히 해낼 전망이다.

특히 지역과 지역을 연결하는 생활형 자전거도로뿐만 아니라, 지역 내 자연경관을 즐기며 운동할 수 있는 레저용 자전거도로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이성훈 경기도 건설국장은 “경기도와 3개 시군은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구축 완료 시 자전거 이용 활성화 는 물론, 용인·이천·여주 지역의 관광·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