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위례선 도시철도사업, 환승체계 개선 '촉구'위례공통현안비상대책위원회, 사업 공기 단축 등 건의사항 요청
위례공통현안비상대책위원회가 내건 현수막<사진제공=위례현안공통대책위원회> ⓒ동부교차로저널
▲ 위례공통현안비상대책위원회가 내건 현수막<사진제공=위례현안공통대책위원회>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위례선(트램) 도시철도 사업과 관련해 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가 개최된 가운데 주민 이용의 편리성을 위해 기존 역과의 환승체계가 잘 갖춰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관련해 위례공통현안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서울시에 위례선 도시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개선 및 촉구사항을 전달하고 복정역, 마천역과의 환승체계 개선을 비롯해 2024년 내 개통을 위한 공사기간 단축 방안을 마련, 적극 추진해 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편리성을 위한 환승체계 개선의 경우 복정역은 즉시 이행해 줄 것을 요구했으며, 마천역의 경우 중기 이행 방안을 수립해 추진해 줄 것을 건의했다.

아울러 비대위는 위례선 도시철도사업의 연내 착공 및 착공식 개최와 연내 필수 이행 사항에 대한 반영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담았으며, 본 사업의 실시설계 적격자 선정 심의 등 중요 과정에서 주민의견이 적극 수용될 수 있도록 서울시가 노력해 줄 것도 촉구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위례선은 지상에 적용되는 교통수단이므로 그동안의 지하철 기술평가 중심의 심의 성격과는 다소 다르다"며 "지하에서 지하로 연결되는 다수의 프로젝트 경험이 축척된 지하철에 비해 지상에서 지하와의 환승 연계성, 도시 환경과의 조화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대위가 강조하고 있는 도시 환경과의 조화는 교통 기능성 향상 외에도 장지천, 창곡천 주변 시설물 등 공원과의 조화와 차량기지 상부 인근 주거지 민원 해소를 비롯해 주거지, 상가, 교차로 등 주변과의 조화를 말한다. 

특히 비대위 관계자는 "장기 지연돼 주민들이 간절히 원했던 사업인 만큼,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신속히 해소하고 위례신도시 중요 교통수단이 될 수 있도록 공기 단축을 위해 서울시 등은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사업은 위례신도시 조성에 따른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지난 2008년 추진됐으나 사업방식 전환 등 각종 장벽에 부딪혀 13년째 사업이 표류됨에 따라 위례신도시 입주민들이 교통 불편을 겪는 등 불만이 극에 달했다.

한편 서울시 도시기반건설본부는 건설기술심의위원회를 통해 12월 3일 기본설계 심의를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두산건설과 한신공영 간 수주전이 벌이지고 있는 상태다.

▲ 위례선 도시철도사업 환경영향평가 초안설명회 장면<사진제공=위례현안공통대책위원회>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명성 2021-11-30 18:02:27

    여하튼 빨리만 개통시켜 주시고 복정역과 맞던역이 직결 될 수 있도록 도시기반시설본부에서 최선을 다해주시리라 믿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