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단신
[여주] 보호관찰 기간 중에도 성매매...10대 ‘구속’성매수 남성들은 경찰 수사의뢰 예정

[여주] 법무부 수원보호관찰소여주지소(소장 임재홍)는 보호관찰 기간 중 지난 10월부터 야간외출제한 감독을 받고 몰래 집을 나간 후 새벽에 성매매를 한 10대 A양(15세)을 구속하고, A양과 성매매를 한 남성들은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A양은 법원의 명령에 따라 지난 7월 21일부터 2년간 보호관찰 기간 중이었다.

A양은 지난 7월부터 보호관찰 시작과 함께 6개월 동안 외출을 제한하는 법원의 명령에 따라 밤 10시부터 새벽 6시까지는 집 밖으로 나갈 수 없는데도, 지난 10월부터 감독 전화를 받은 후에는 몰래 외출하는 것으로 의심한 담당보호관찰관의 추궁에 의해 A양의 성매매 사실이 적발됐다는 것.

A양의 성매매는 주로 트위터 등을 이용해 성인 남성들과 연락을 주고받으며 성매매 장소와 시간을 정한 후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해 왔던 것으로 보호관찰소 조사 결과 확인됐다.

특히 성구매 남성 중에는 자신의 사진을 보내거나 A양이 10대라는 사실을 알고도 성매매를 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임재홍 소장은 “법원의 외출제한명령을 교묘하게 위반해 가며 상습적으로 성매매한 A양은 보호관찰법에 따라 구속하고, A양이 미성년자임을 알고도 성매매를 한 남성들은 전원 수사의뢰를 해 엄정하게 처벌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