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광주] 박관열, 경과원 동부권역 센터 예산 수립 문제 지적"경기동부권 산업, 경제지원 위한 동부센터 신설 예산 확대돼야"
박관열 경기도의원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박관열(더불어민주당, 광주2) 의원은 지난 12일 경기도의회 북부분원에서 진행된 경제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신설 예정인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 동부권 센터의 22년 예산·기능 강화를 요청하는 한편, 일부 사업에서 사업목표 달성을 위해 부족한 예산 규모를 지적하며 증액 검토를 요구했다.

박관열 의원은 “현재 경과원 동부권역 센터를 신설하기 위해 배정된 예산은 동부권 기업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을 하기에 부족하다”라고 평가하면서, “현재 경과원 동부권역 센터의 기능으로 특화산업본부만 예정되어 있는데 균형발전 및 기업지원을 위해서는 창업 본부나 4차산업 본부 등 동부권역 센터의 기능 확대가 필요하다”라고 역설했다. 

박 의원은 동부권역 센터의 사무실 면적도 100평 정도에 불과한데 규모와 예산을 키워 동부권 기업들에 대한 지원이 제대로 이루어졌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박관열 의원은 “경기도 공공배달앱이 1%의 낮은 수수료를 설정하고 있어 사업 확대를 할수록 경기도 주식회사가 적자를 볼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언급하고 “소상공인 및 골목상권 지원을 위해 공공배달앱의 수수료를 낮게 유지하는 이상 적자분을 경기도 예산으로 지원해 주어야 할 것인데 이러한 예산이 22년도 본예산에 반영이 제대로 안 된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박 의원은 내년도 매출목표를 올해의 2배로 설정하였는데 예산은 오히려 올해보다 감액 신청한 것을 지적하며 “필요한 예산은 나중에 추경으로 메우려 하지 말고 본예산에 충실히 담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덧붙여 박관열 의원은 경기도내 가구·섬유 산업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도 이를 지원하기 위한 예산은 매년 낮아지고 있다며, 경제실이 가구·섬유 산업 지원을 위한 예산확보에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 류광열 경제실장은 "동부권역 센터의 경우 예산이 한정되어 있어 우선은 센터의 신설을 하고 파주로 이전하는 본원의 기능을 동부권역 센터가 어느 정도 담당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기능보강을 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가구·섬유 산업 지원 예산의 경우 예산확보를 노력했어야 하는데 미비한 점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