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이천] 허원 도의원, 경기신용보증재단과 업무 협의허 의원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천지점 관할구역 분리 필요”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경기도의회 허원 의원(경제노동위, 비례)은 28일 경기도의회 이천상담소에서 경기신용보증재단(이하 재단) 관계자와 재단의 2021년 경영목표, 주요업무 추진 실적, 전략목표별 세부 추진과제 및 실적에 대해 논의했다.

허원 도의원은 재단 이천지점의 사업실적, 이천시 관내 소상공인 지원 사업현황을 점검하고 “현재 재단 이천지점의 관할구역인 이천, 여주, 양평은 소상공인 적시 지원에 어려움이 있어 관할구역 분리 개선이 필요하다”며 “새로운 방역체계 전환을 앞두고 소상공인의 기대감이 크다.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간 허원 도의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의견을 수시로 청취하고 소상공인 지원 정책과 재단의 보증상품을 알리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통에 힘써왔다.

경기도의회 의원들은 지역상담소를 주민의 입법·정책 관련 건의사항, 생활불편 등 을 수렴하고 관계 부서와 논의하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이천상담소(644-2543, 이천시청 1층)는 평일 10:00~18:00 운영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