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광주] "인구가 사라진다"...대응방안 마련 "시급"남종·퇴촌·남한산성·도척면 인구소멸 위험지역 지목...“공론화 나서야”

남종면 인구수 1,500명대 무너져...남한산성도 2,600명대 머물러
대책 및 성장전략 마련 필요...공론화 통한 사회적 합의가 "우선"

▲ 인구소멸 위험지역 인구수 현황<자료=광주시 인구통계>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인구소멸 위험지역에 대한 전 방위적인 대응방안이 시급히 마련되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경기연구원은 광주시 남종·퇴촌·남한산성·도척면 4개 지역을 인구소멸 위험지역 선정, 급격한 인구 감소로 향후 30년 이내 소멸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내놓았다.

실제로 이들 지역은 광주시 타 지역보다 인구수가 적으며 퇴촌면을 제외한 3개 지역의 경우 인구수가 1만 명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남종면의 경우 2004년 1,863명이었던 인구가 2010년대 들어 매년 감소, 2020년 12월 현재 1,500명대 마쳐 무너진 1,496명을 기록 중으로 인구 감소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한산성면도 별반 다르지 않은 상태이다. 2004년 2,693명이었던 인구수가 2015년 3,013명을 정점으로 하락, 2020년 2,613명으로 크게 감소했다.

도척면의 경우 2004년 6,982명이었던 인구수가 그래도 조금씩 증가해 2020년에는 9천명을 넘어선 9,384명을 기록 중이다. 그러나 인구수 역시 1만 명을 넘지 못하고 있다.

반면, 퇴촌면은 2004년 8,203명이었던 인구가 매년 꾸준히 증가해 2020년에는 2004년에 비해 2배가량 늘어난 15,086명을 기록했다.

인구소멸 위험지수란 20세~39세 여성 인구수를 만 65세 이상 고령인구 수로 나눈 값이다. 소멸 고위험(0.2 미만)과 소멸 위험 진입(0.2~0.5 미만) 단계일 경우 ‘소멸 위험지역’으로 분류, 인류의 출산 주기(30년) 동안 다른 변수(인구 이동 등)가 작용하지 않으면 소멸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 대한 인구소멸 대책을 비롯해 경제·관광·문화 발전전략 및 규제정비 전략 등이 마련되어야 하며, 무엇보다 문제해결을 위한 공론화 작업을 통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는 과거 남종·퇴촌면의 경우 통합이 논의됐으나 지역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좌초된 바 있기 때문이다.

현재 경기연구원에는 인구소멸 위험지역에 대한 성장방안 등을 담은 연구용역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광주시의 사례연구도 점검하는 등 눈여겨볼 만하다.

시 관계자는 "인구소멸 위험지역에 대해 알고 있으며 대응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중장기발전방향 점검 및 연구 등을 통해 성장 정책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관련해 방세환 의원은 "광주시에서 발생하는 개발이익을 이들 지역에 좀 더 투자하는 방법도 고려해 볼 만하다"며 "특히, 남종면의 경우 상수원보호구역 등 규제로 인해 경제성장률이 저하되고 있는 만큼 합리적 규제 정비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의회 차원에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는 등 연구모임 등을 통해 본격적으로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남종면 분원리 마을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