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종합] “GTX-A 유치, 16만 시민 염원 담았다”광주, 이천, 여주, 원주시장과 시민공동대표 국토부에 서명부 전달

신동헌 광주시장 "향후 30년간 140조원 경제효과 기대"
엄태준 이천시장 "시민 정책 주도, 정책집행과 효과 커"
이항진 여주시장 "국토부 등 참여하는 토론회 개최하자"

광주, 이천, 여주, 원주시 시장들이 국토부에 GTX-A 노선 유치를 염원하는 서명부와 공동건의문을 23일 직접 전달했다. ⓒ동부교차로저널

[종합] 이천‧광주‧여주 단체장이 지난 3월 국회토론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추진해 오던 GTX 유치 자치단체 협업에 시민이 함께 나서고 있다.

같은 수도권이면서도 상수원보호구역과 자연보전권역으로 규제를 함께 겪고 있는 이천‧광주‧여주시가 GTX 신규노선 유치와 함께 GTX-A노선 연결을 위한 수서역 접속부 설치를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고, 이에 강원도 원주시도 함께 하고 있다.

4개시 단체장들이 앞장서 GTX 노선 유치를 위해 타당성검토용역, 국회토론회, 국토교통부‧통일부‧청와대 공동건의문 전달, 전문가 토론회 등 GTX 유치의 필요성과 정당성의 이유를 지속적으로 피력하고 있다.

이에, 4개시 시민들도 지난 7월말 「광주‧이천‧여주‧원주 GTX유치 민간공동협의체」를 출범해 8월 6일부터 9월 5일까지 국민청원을 추진하고 아울러 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16만여명의 서명을 받아 9월 23일 국토교통부에 직접 전달했다.

이번 국토교통부 서명부와 공동건의문 전달식은 지난 9월초 홍성경 GTX유치 이천시 공동추진위원장과 위원들이 송석준 국회의원 사무실을 방문하여 협조를 요청했고, 송석준 국회의원이 국토교통부 철도국장과의 자리를 마련해 16만여명의 4개 시 시민 서명부와 4개 시 단체장의 GTX유치 공동건의문을 함께 전달하게 됐다.

엄태준 시장은 “경강선 GTX는 우선 정책의제를 시에서 재빠르게 선정했고 이후 정책결정의 과정 속에서 시민들이 참여해 주신 것에 감사할 뿐”이라고 감사를 표시하면서 “시민을 위한 정책은 결국 시민들이 주도하고 관‧정이 뒷받침하는 것이 정책집행과 효과가 크다는 점에서 이번 경강선 GTX 유치 노력을 하는 과정에서 민‧관‧정이 각자의 역할을 충실하게 하는 것은 모범적인 정책결정 사례라고 자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신동헌 광주시장도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수서역에 GTX-A 접속부를 설치해 수서~광주선과 경강선을 통해 광주~이천~여주~원주를 하나로 연결해야 한다”면서 “GTX-A 접속부 설치는 향후 30년간 140조원이라는 경제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국토교통부의 현명한 결정을 촉구했다.

특히, 이항진 여주시장이 건의한 전문가 및 국토교통부가 참여하는 토론회가 오는 10월 중순 경에 개최할 예정이다.

관련해 이항진 시장은 GTX-A와 수서~광주선 접속부 설치에 대한 타당성과 시급함을 설명하면서 “4개 시와 송석준 국회의원, GTX유치공동추진위원회가 공동 주최하고 전문가 및 국토교통부가 참여하는 토론회를 개최하자”고 건의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