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하남] “역학조사관 1인당 담당인구수 최대 19.3배 차이”최종윤 의원 “강북 1명이 3만 7천 명 담당, 남양주시는 72만 명 담당”
최종윤 국회의원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지역별 역학조사관의 1인당 담당인구수가 최대 19.3배까지 차이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역학조사관은 코로나 확진자의 동선을 조사하고, 백신 예방접종의 이상반응 사례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인구 10만 명 이상 시‧군‧구 역학조사관 임명 현황(21년 8월 기준)’을 통계청 인구 현황(21년 8월) 기준과 비교해본 결과 역학조사관 1명이 담당하는 인구가 많은 지역 1위는 남양주시(72만 7,221명)로 가장 많았고, 서울 송파구(65만 8,991명), 경기 안산시(65만 4,477명), 서울 강서구(57만 6,361명), 경기 고양시(54만 448명)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서울 강북구는 역학조사관 8명이 30만 1,430명을 담당하고 있어, 1인당 담당인구수가 3만 7,678명으로 가장 적었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인구 10만 명 이상 시‧군‧구에는 역학조사관을 1명 이상 두도록 하고 있는데 인구 10만 명 이상 시‧군‧구 134개에서 총 211명을 두고 있다. 그런데 인구 10만 명 이상 시군구 134개 중에서 역학조사관을 두고 있는 곳은 111개로, 23개 지역에는 역학조사관이 한 명도 없는 실정이다.

최종윤 의원은 “역학조사관의 지역별 격차가 큰 이유 중 하나는 시‧군‧구의 채용 조건들이 다르기 때문”이라며 “역학조사관이 조건이 좋은 곳에 몰릴 가능성이 있다. 이를 표준화해 지역 보건소 등에도 역학조사 인력을 제대로 보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