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핫이슈
[광주] 임종성 의원, "부동산 관련 의혹 벗었다"경기남부청 무혐의 결정..."더욱더 책임있는 자세로 의정활동에 전념"  
임종성 국회의원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임종성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경기 광주을)은 10일 국민권익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등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에서 제기된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관련 수사에서 ‘혐의없음’ 결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등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지난 6월 경찰청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로 송부한 바 있다.

이후 해당 사건을 배정받은 경기남부경찰서는 그간 수사를 진행한 끝에 임 의원의 혐의에 대해 최근 불송치(혐의없음)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그간 불거진 부동산 투기 의혹을 벗은 임 의원은 당 내외 활동에서 자유로운 신분이 됐다.

한편, 임 의원은 중앙당의 탈당권고 처분이 내려진 직후 이를 받아들인 뒤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한 수사가 진행되고, 저 역시 성실하게 수사에 협력하며, 적극적으로 소명해 의혹을 해소하고 당으로 돌아오겠다”고 말했었다. 

또한 언론과 권익위에서 제기된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과 부동산 투기의혹에 대해 “해당 정보는 광주시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찾아볼 수 있는 공개된 정보”라며 “가족 등 지인의 부동산 거래에 전혀 관여한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수사결과를 통보 받은 후 임종성 의원은 “저의 결백을 믿고 격려해 주신 광주시민 여러분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갖은 억측이 난무하며 정상적인 의정활동마저 사익추구로 매도당하는 등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 일을 성찰의 계기로 삼고 앞으로 공직자로서 더욱 책임있는 자세로 의정활동에 전념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