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주] 여주시, 소상공인지원센터 설립 추진2022년 7월 개소 목표...위기 소상공인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 박차
여주시청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여주시는 2022년 7월 개소를 목표로 ‘여주시 소상공인 지원센터’(이하 센터) 설립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여주시는 최근 타 시군 운영사례를 반영해 “센터 설립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2022년도 센터 운영예산으로 2억6천만원을 반영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지원센터는 예비창업, 경영개선, 재기지원 등 소상공인 상황에 따른 맞춤 지원 정보를 제공하고 각종 상권 활성화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세무·노무·법률 등 소상공인에게 필요한 전문 상담 또한 제공할 예정이다.

한글시장, 세종시장, 창동먹자골 등 기존 상인회 조직 및 여주시 소상공인연합회와 연계하여 보다 유기적·체계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A씨는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으로 1년 반이 넘도록 고생하고 있는 와중에 최근 4단계로 격상되면서 가게 운영이 더욱 힘들어졌다"며 "내년에 여주시 소상공인 지원센터가 오픈한다고 하니 소상공인들의 기대가 큰 만큼 내실 있고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센터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소상공인은 지역경제 소득순환의 매개체로서 중요한 뿌리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소상공인들의 경쟁력을 높여 건전한 지역경제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소상공인지원센터가 소상공인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