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하남] 추민규 도의원, 코스트코 하남점 “질타”코스트코 하남점 오폐수 방류 질타 및 도내 반려동물 추모공원 설립 제안
추민규 경기도의원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추민규(더불어민주당, 하남2)의원은 2일 열린 제354회 경기도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도정과 교육행정에 관한 질문을 통해 코스트코 하남점 오폐수 방류, 도내 반려동물 추모공원 설립, 초등돌봄교실 운영 개선 및 졸업앨범 복원사업 등을 질의했다.

추 의원은 하남시 미사강변중앙로에 위치한 코스트코 하남점의 음식물 쓰레기 무단 방류와 관련해 도의 입장을 물어보는 동시에 “환경보호 의무를 무시하는 대기업의 횡포에 경기도 차원의 엄중한 대응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한, “코스트코 홀세일 하남점의 오폐수 방류 사건이 지역의 논란으로 확산되고 있는 그 자체만으로도 도의원으로 제 역할을 못한 것 같다”며 “어물쩍 넘기려는 대기업의 횡포가 더 이상 자리잡지 못하도록 도 차원 감사 등 대응을 당부한다”면서 불법 방류로 오염되고 있는 미사 호수공원이 깨끗한 환경으로 복구하는데 경기도에서 함께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추 의원은 “동물을 사랑하고 좋아하면서 함께 살고는 있지만, 여전히 동물장묘시설은 사람들에게 혐오시설로 여겨지고 있는 부분이 있다”며 “최근 임실군에 설립된 ‘오수 펫 추모공원’과 같이 도차원의 반려동물 추모공원 설립이 필요하다”며 필요성과 함께 이에 대한 도의 의견을 물었다.

이어, 도내 산책로 자전거·보행자 겸용 안전문제 지적 및 전국 106곳 보행자 우선도로 중 경기도는 단 1곳뿐인 부분에 대해 보다 관련부서에서 보다 관심을 가지고 적극행정을 펼칠 것을 당부하였다.

이어지는 교육관련 질의에서 추 의원은 무상교복 관련 지역화폐로 학생에게 자율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설명과 함께, “학교 내부의 교사들마저도 학생에게 자율권을 보장할 수 있는 제도화가 필요하고, 서울시 및 서울시교육청과 마찬가지로 정책화 해줄 것”을 건의하며, 이와 함께, 경기도 자체만의 한복 교복 보급사업화도 새롭게 구상해 볼 수 있도록 다각적인 구상을 경기도 교육청 요구하였다.

끝으로 추 의원은 초등돌봄교실 운영 개선방안에 대해 제대로 된 정책안 모색 및 잊혀지고 있는 학창시절의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졸업앨범의 복원문제사업화도 정책에 대해 검토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