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 추민규 “하남문화 및 역사 알리기에 최선”추 의원, 하남문화원 방문해 정담회 개최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경기도의회 추민규(하남2) 의원은 하남문화원에서 하남역사 바로 알기 홍보와 산곡 지역의 역사 문화 사전조사 필요성에 대한 정담회를 23일 가졌다.

특히 이번 정담회는 하남 백제문화축제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백제의 중심지인 이성산성의 사전 조사와 산곡 민속현황 및 마을조사 필요성에 하남문화원과 공감대를 나눴다.

현재 하남문화원과 논의된 상황으로는 하남역사의 발굴에 있어서 교산신도시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산곡조사의 필요성이 각인돼야 하는데, 그 중심에 역사 문화의 지역명으로 ▴어진마을 ▴섬말 ▴검은다리 ▴중간말 ▴동수교 /구든박골 ▴하다리골/ 마근더미 ▴거릴대울 ▴새능 ▴고양골에 대한 사전 조사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더구나 전국에서 지명으로 산곡을 사용하는 곳이 드문 상황에서, 이러한 조사 필요성이 곧 하남시 역사알리기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하남문화원의 직원 처우개선과 인력 충원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직장개념과는 동떨어진 분위기와 사무국장의 최저임금 등 오래된 앙금도 정담회를 통해서 드러났다.

하남문화원 이상범 사무국장은 “교산 신도시의 사전 조사가 장기화돼야 하지만, 여전히 힘든 상황이고, 이는 예산 부족이 발단이기 때문에 정치인들이 관심을 갖고 하남역사를 제대로 인식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에 추민규 의원은 “도교육청 지역향토사 조례가 전국최초로 개정된 사유가 하남문화원의 끈질긴 관심과 애정이 가져다 준 결과였다.”고 말하며, “늘 역사의 중요성을 아는 도의원으로서 하남문화원 직원들의 처우개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