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 추민규, ‘시민의 목소리를 담다’...하남시립합창단 방문추 의원 “하남시립합창단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경기도의회 추민규(하남2) 의원은 19일 하남시 문화원 3층에 위치한 하남시 시립합창단을 방문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격려했다.

이번 방문은 코로나 19 상황 속에서 비대면으로 음악 연습을 할 수밖에 없는 합창단의 환경적 변화에 대해 애로 및 건의사항을 듣는 자리로 마련됐다.

특히 하남시 합창단은 온택트 합창곡을 영상으로 코로나 19상황을 극복하는 응원메시지를 전달하는 등 하남시민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또한, 하남시청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도 소개하는 등 하남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에도 일조하고 있다.

더구나 코로나 상황에서 영상을 통해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과 단원들의 조화와 현장의 감동을 그대로 전하는 등 효과적인 편집 기법을 손보여 더욱더 시민으로 하여금 갈채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정작 하남시립합창단의 처우개선이 코로나 상황에서 시급한 개선사항으로 문제화 되고 있고, 특히 하남시 조례 개선과 경기도의 공연지원 예산이 우선 시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하남시 시립합창단 권동현 지휘자는 “무엇보다 하남시 브랜드 가치에 일조할 수 있도록 경기도 자체만의 공연이 하루 속히 개최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경기도 차원의 공연에 하남시 시립합창단이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길 바라며, 단원들의 처우개선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이에 추민규 의원은 “하남시 시립합창단의 4대 보험제도 안착과 기존의 월급제에서 수당 개념으로 바뀐 조례의 문제점, 코로나 상황에서 단원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고민할 것"이러며,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회와 하남시의회가 하나되어 잘 협의해 보겠다”고 답했다.

또한, “경기도예술단에서 수당제 개념으로 지급하는 지자체는 하남시가 유일하기에 더욱더 관심을 갖고 경기도 문화예술 축제와 공연에 하남시 시립합창단이 함께 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주 2회 기준으로 경기도 지자체 시립합창단의 월급은 양주시 75만원, 의정부 102만원, 구리시 70만원을 받고 있으며, 타 지자체 기준으로 하남시가 유일하게 월급제가 아닌 수당개념으로 매우 낮게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