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주] 지역화폐 '광주사랑카드' 이용률 '급증'75억원 예산 모두 소진...인센티브 지급 일시 중단

신동헌 시장, 광주사랑카드 인센티브 일시 중단 재 지급 노력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는 오는 8월부터 광주시 지역화폐 ‘광주사랑카드’의 인센티브 지급을 일시 중단한다고 27일 밝혔다.

광주시 2차 재난기본소득, 소비지원금, 코로나19로 인한 10% 특별할인 판매 등으로 광주사랑카드 이용률이 급증하면서 7월 지역화폐 월 충전한도를 당초 5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조정해 지속 운영하고자 했으나 마련된 예산 75억원이 모두 소진됐다.

광주사랑카드의 급속한 성장으로 오늘 기준 카드 등록률은 2020년 대비 2배 증가한 27만장을 넘어섰고 발행액 또한 이미 2021년 발행 예정이었던 868억원을 넘은 900억원이 발행됐다.

시는 인센티브 지급 일시 중단에 따라 지역화폐 플랫폼 운영사인 ㈜코나아이와 오프라인 판매처를 통해 공지할 방침이다.

신동헌 시장은 “지역화폐가 하나의 결제 수단으로 자리 잡은 만큼 국·도비를 추가로 요청해 빠른 시일 내에 인센티브를 재 지급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