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하남] ‘기업 선 이전 후 철거대책 수립’ 촉구김상호 시장, 道 시장군수협의회 통해 교산신도시 현안 국토부 등에 건의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김상호 하남시장은 13일 열린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 제11차 정기회의에 참석, 교산신도시 주요현안인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임시거주지 공급’과 ‘기업 선 이전 후 철거 대책 수립’에 대해 건의했다.

하남시는 온라인 영상회의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 김 시장을 비롯해 경기도 내 28개 시·군 단체장과 부단체장 등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김 시장은 “교산지구 내 거주 중인 원주민은 대가족 단위인데, 현재 LH가 확보한 매입임대주택은 방이 1개뿐인 소형 평수로 원주민 공동체 생활 붕괴가 우려된다”며, “3기 신도시 발표 당시 정부가 약속한 원주민 재정착률 제고를 위해 다양한 형태와 평형의 임시거주지를 공급해 달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단절 없는 영업활동도 원주민 재정착에 필수적이며, 차질 없는 공공주택사업 추진을 위한 주요사안”이라며, “선 이주 후 철거 원칙 약속 이행을 위해 기업이전 부지 원주민 요구사항을 최대한 반영해달라”고 시장군수협의회가 국토부에 건의해 줄 것을 요청했다.

현재 시에는 교산지구 신도시 개발사업 추진에 따른 원주민들의 이주 및 이전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김 시장은 3기 신도시 개발 사업에 시가 적극 협조함과 동시에, 교산지구 원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최대한 해소할 수 있도록 국토부 및 LH에서 요구사항을 최대한 반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교산신도시 주요현안 해결을 위해 시장군수협의회를 통한 국토부 건의와 함께 협의회 차원에서 공동 대응해가며 시 의견을 LH 등에 적극 제시하겠다”며 “원주민들의 애로사항을 경기도 각 지자체와 협업해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시장 등 시장군수협의회에 속한 15개 지자체 단체장이 구성한 ‘LH와 상생협력을 위한 비상대책위’는 오는 29일 LH대표를 방문, 폐기물처리소송 및 개발이익 지역 환원 등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