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 추민규, 찾아가는 민생행보 세 번째로 3D업종 찾아추 의원 “청년일자리 부족, 3D업종 해결점 모색해야”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추민규(더불어민주당, 하남2) 의원은 7일 찾아 가는 민생행보 세 번째 일정으로 하남시 상사창동 제조공장을 방문했다.

추 의원이 찾아간 제조공장은 싱크대 및 병원 제품을 제작하는 공장이며 일하는 재원이 부족하여 60대 초반 직원들 대상으로 작업을 하고 있는 등 간혹 대학생 중심의 아르바이트 단기 근무가 많았다.

특히 젊은 청년 일꾼이 없다 보니 전문성이 떨어지고 3D 업종이다 보니 공장 가동률이 저조하는 등 제조공장에 대한 사회적 인식문화가 제대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선 정부와 지자체의 노력이 필요한 대목이라는 것.

추민규 의원은 “경기도의회 일자리 창출특별위원회 부위원장 출신으로서 더욱더 청년일자리 추진에 매진하였지만, 여전히 3D업종(힘들고, 더럽고, 위험한)이다 보니, 청년들은 회피하고, 노인층의 일자리 확대가 오히려 제조업을 지탱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그래도 수당을 더 챙겨주는 상황에서도 제조업을 회피하는 현재의 문화를 바꾸는 것이 더 급선무”라고 밝혔다.

한편 추 의원의 찾아가는 민생행보 다음 일정으로 덕풍시장 상인들을 찾을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