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하남] ‘하남시의 섬’, 도초도 제막식28일 ‘하남시의 섬’으로 지정된 전남 신안군 도초도에서 제막식 개최

하남시, 신안군과 자매결연 1주년 기념해 도초도에 표지석 설치
김상호 시장, “신안군과의 인연을 확고히 하며 교류 확대 이어갈 것”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김상호 하남시장은 지난 28일 ‘하남시의 섬’으로 지정된 전라남도 신안군 도초도를 방문, 선포·제막식을 함께 했다.

하남시와 신안군은 지난 2019년 9월 5일 자매결연 협약을 맺은 후 상호교류를 확대하고 있다.

그러다 지난해 10월 자매결연 1주년을 맞아 신안군은 도초도를 ‘하남시의 섬’으로 지정했으며, 하남시는 이후 2개월의 제작 기간을 거쳐 하남시의 시화인 은방울꽃을 모티브로 한 ‘하남시의 섬 도초도’ 표지석을 도초면 수국공원에 설치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열린 이날 제막식에는 김 시장을 비롯해 박우량 신안군수, 방미숙 하남시의회 의장, 안원준 신안군의회 부의장 및 군의원 등이 참여했다.

김상호 시장은 “오늘 제막식을 통해 신안군과 세 가지를 약속하고 싶다”며, “첫째 하남시와 신안군의 인연과 우정을 확고히 하고, 둘째로 민관이 함께 청소년, 기업, 문화, 체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광폭 교류를 시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재생 에너지로 그린 뉴딜을 선도하는 신안군과 연대해 지속가능한 도시로 모범을 세워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도초도는 조선 실학자 정약전을 소재로 한 영화 자산어보 촬영지로도 유명한 곳”이라며, “친구를 깊이 알면 내가 더 깊어진다는 정약전 선생님의 말씀처럼, 하남시도 신안군의 산수, 자연, 생리, 민심을 이해해 두 도시의 인연을 더 깊이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박 군수는 “수도권에서 가장 각광받는 하남시와 자매결연을 맺고 도초도에서 제막식을 개최하게 돼 기쁘다”며, “도초도는 신안군 1004개 섬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으로, 언제든 하남시민이 방문해 주시면 도초도 주민들이 형제처럼 극진히 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향후 신안군과 문화·관광·체육 등 분야에서 상호교류를 포함해 민간 교류활동 등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도초도는 최근 개봉한 영화인 ‘자산어보’의 촬영지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받았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