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소식
[경기] 경기꿈의학교 경험, 대학 진학 후에도 긍정적 영향 미쳐인지적·정의적·사회적 영역에 긍정 변화 가져와
ⓒ동부교차로저널

[경기] 경기도교육연구원(원장 이수광)은 학창시절의 경기꿈의학교 경험이 성인이 된 이후 삶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 분석한 「중등학교 학생의 경기꿈의학교 참여 경험과 중등학교 졸업 후 생애 발달에의 연결성」연구 (연구책임자 이지영 부연구위원)를 발간했다.

2014년에 도입되어 6년차를 맞이한 경기꿈의학교는 초기의 ‘방과후 꿈의학교, 계절형 꿈의 학교, 쉼표형 꿈의학교, 혼합형 꿈의학교’에서 2020년 ‘학생이 만들어가는 꿈의학교(만꿈), 학생이 찾아가는 꿈의학교(찾꿈), 다 함께 꿈의학교(다꿈)’의 유형으로 변화되어 왔다.

학창시절 경기꿈의학교를 운영했거나 참여한 뒤 현재 대학생이 된 사람들을 ‘졸업생’으로 칭하고, 성인이 된 이후 경기꿈의학교에서의 경험과 변화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를 영역별로 구분해 살펴 본 결과, 졸업생들은 경기꿈의학교의 운영 또는 참여를 통하여 인지적 영역, 정의적 영역, 사회적 영역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경험하였다고 인식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인지적 영역과 관련하여 졸업생들은 학창시절의 경기꿈의학교 경험을 통해 기술 또는 지적 능력이 향상되었고, 학업적 자기효능감·자기주도 학습 능력, 자기조절 학습 능력이 향상되었다고 인식했다.

정의적 영역과 관련하여 졸업생들은 경기꿈의학교를 통해 자기효능감이 향상되고, 자아존중감이 높아졌다고 인식했다. 특히, 졸업생들은 학창시절 경기꿈의학교를 운영하거나 참여하면서 어려움을 겪기도 하였지만, 이러한 경험이 대학 진학 후 난관에 부딪쳤을 때, 이를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됐다고 서술했다. 

또한, 졸업생들은 경기꿈의학교 운영·참여 경험을 통해 자신감이 향상되어 도전의식이 함께 향상되었다고 인식했다. 그리고 대학 진학 이후, 학창시절의 경기꿈의학교 운영·참여 경험이 다른 학생들과 차별화되는 경험이었기에 자신의 강점이 되었으며, 자아존중감에 긍정적인 변화를 주었다고 인식했다.

사회적 영역과 관련하여 졸업생들은 학창시절 경기꿈의학교를 통해 대인관계 원만성 또는 친사회적 행동이 향상됐으며, 가치관, 태도, 습관 등이 긍정적으로 변화되었고, 리더십, 책임감 향상과 같은 사회적 영역에 변화가 있었다고 인식했다.

위와 같은 연구결과에 기반하여 연구책임자인 이지영 부연구위원은 학창시절의 경기꿈의학교 운영·참여 경험이 진로 탐색에 도움을 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인지적 영역, 정의적 영역, 사회적 영역의 성장과 변화에 긍정적인 기여와 유의미한 변화를 이끌어 내고 있다는 교육적 시사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교차로저널  webmaster@n363.ndsoftnew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차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