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하남] "GTX-D 하남까지 연장하라"최종윤 의원 국토부2차관 등과 면담서 강력 촉구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최종윤 국회의원은 지난 29일 국회에서 황성규 국토부 2차관과 면담을 갖고 GTX-D 노선 하남연장을 촉구했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22일 한국교통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연구 관련 공청회’에서 GTX-D노선 계획을 발표했다.

당초 GTX-D노선은 하남에서 서울 강남을 거쳐 김포로 이어져 수도권 동서를 이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김포 장기에서 부천종합운동장까지만 신설하는 사업으로 발표하면서 수도권 주민의 반발을 샀다.

최종윤 의원 또한 지난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 및 하남이 빠진 것에 대해 유감의 뜻을 전했다.

이날 면담에는 최종윤 의원과 함께 김포, 부천 등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이 함께 참석해 현재 발표된 GTX-D 노선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의 기본 취지 퇴색시킬 뿐만 아니라 지역 균형발전의 가치에도 역행한다는 의견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6월에 최종 확정되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는 GTX의 기본 취지와 가치를 반영할 수 있도록 강력히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윤 의원은 “현재 발표된 GTX-D 노선은 서울 도심과 수도권 외곽을 효율적으로 연결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의 핵심 기능이 빠진 상태”라며 “향후 하남시, 경기도, 국토부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하남 시민 여러분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여 최종적으로 하남-서울-김포를 잇는 GTX-D노선이 확정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