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갤러리
[광주하남] “송파~양평 고속도로 사업, 속도내야”신동헌 광주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정동균 양평군수 예타 평가위 참석 “사업 피력”

신동헌 시장,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위해 반드시 필요"
김상호 시장, "상산곡동 기업이전 추진에 따라 시급한 교통 대책”

▲ 좌로부터 김상호 하남시장, 신동헌 광주시장, 정동균 양평군수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하남] 신동헌 광주시장은 9일 세종시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열린 서울~양평 고속도로 예비타당성조사 평가위원회에 참석, 사업추진 의지를 피력했다.

이날 평가위원회에는 신동헌 광주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정동균 양평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국토교통부 도로정책과장의 발표를 시작으로 서울~양평 고속도로 개통에 따른 경제성 분석, 정책성 평가 등 평가위원들의 심의가 진행됐다.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총 연장 27㎞ 중 13.5㎞가 광주시 구간으로 평상시 출·퇴근 시간과 주말·행락철 팔당호 북측 국도 6호선과 남축 국지도 88호선·국도 45호선 주변 광주·양평지역의 교통량 분산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특히, 본 사업은 지난해 교산지구 광역교통개선 대책에 반영, ‘감일~상사창IC까지의 추가 2차로 신설 부분 확장비용 분담’ 및 ‘2028년 상사창IC까지 조기개통’ 등이 포함됐다.

신동헌 시장은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그간 각종 규제를 받고 있는 퇴촌·남종·남한산성면 등 불편을 겪는 지역주민의 편의 및 생활환경 개선과 남한산성~천진암 역사문화벨트 등 광주순례길 관광 수요와의 연계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신 시장은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조기에 착수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광주·하남·양평의 교통개선은 물론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보완해 교통 혼잡을 개선하고 각종 중첩규제로 인해 역차별 받고 있는 경기 동부권 균형발전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김상호 시장도 교산신도시 광역교통대책 및 경기동부 균형발전 등을 재정사업 평가기준에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

김 시장은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교산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핵심 SOC”라며, “국토부가 지난 2018년 고속도로 선시공을 약속했을 뿐만 아니라 상산곡동 기업이전지구 지정과 관련한 시급한 교통대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25년까지 이전해야 할 기업이 1천여 개가 넘는다”며 “상산곡IC 설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김 시장은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경기 동부에 위치한 하남시-광주시-양평군 세 개 지자체의 균형발전에 기여하는 핵심 교통대책”이라며, “3개 지자체의 절박한 필요를 십분 고려, 경제성·균형발전·정책성 측면에서 평가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양평 고속도로 예비타당성조사가 완료되면 2022년 타당성 평가·기본설계·실시설계 완료 후 2026년 착공해 203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3개 지자체 단체장들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기관에 건의하기 위해 지난 2월 ‘서울~양평 고속도로 건설’ 조기착수 공동건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 KDI 전경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