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이천] 민주공원 미얀마 사태 해결 촉구 성명서 발표“시민 살상하고 무력 진압하고 있는 미얀마 군부 규탄”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서울 수유리 4.19와 광주 5.18 묘역과 더불어 우리나라 민주화의 상징이자 3대 성지로 꼽히는 민주화운동기념공원(이하 민주공원)이 최근 미얀마 사태와 관련하여 민주공원의 입장을 담은 성명서를 16일 발표했다.

민주공원(소장 김동민)은 이번 성명서에서 “쿠데타에 항의하며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을 살상하고 무력으로 진압하고 있는 미얀마 군부를 규탄한다”면서, “현재 벌어지고 있는 미얀마 시민들의 민주화 열망은 민주공원에 잠들어 있는 민주열사들의 뜻과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화운동기념공원은 미얀마 시민들의 민주화 요구 시위를 지지하며 평화적 집회와 시위를 보장하고 민주화 조치를 즉각 이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민주주의와 인권은 시대와 인종의 구분을 넘어 인류가 다 함께 추구해야 할 보편적 가치이자 세계 공용어이기도 하다. 이런 의미에서 우리나라 민주화를 위해 온 몸으로 저항했던 민주열사들이 영면해 있는 민주공원의 성명서 발표는 그 무게가 결코 가볍지 않다.

이번 성명서는 국문뿐만 아니라 영문으로도 번역되어 민주공원 홈페이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요즘은 지구촌 곳곳의 소식이 인터넷과 SNS를 타고 실시간 공유되는 세상인 만큼, 민주공원의 이번 외침이 미얀마 국민에게는 희망과 용기를 잃지 말라는 위로가 되고, 지구촌 사람들에게는 미얀마 사태에 다 함께 관심과 우려를 가져달라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김동민 소장은 “민주공원은 1960년대부터 1990년 말에 이르기 까지 우리나라 민주주의를 위해 목숨을 바친 58명의 열사들이 영면해 있는 곳”이라면서, “미얀마가 하루빨리 민주주의를 회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소장은 “올해 민주공원에서는 1991년 5월 투쟁 30주년 기념사업 그리고 10월에는 민주열사 합동추모제가 계획되어 있다”면서, “이런 일련의 사업을 통해 민주주의의 가치를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