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주] 道내 첫 반려동물 코로나19 확진사례 발생지난 20일 반려견 최종 확진...道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 전파 안돼"
<자료사진>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사례가 발생했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해당 반려동물은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광주시 거주 확진자 가정에서 키우는 반려견 1마리로, 검사 당시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을 일부 보였다는 것.

‘반려동물 코로나19 검사 지침’에 따라 지난 19일 해당 반려견으로부터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를 통해 1차 검사가 진행됐다. 검체 체취 당일 실시된 1차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옴에 따라 이후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2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20일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반려동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도내에서 처음이다. 전국적으로는 지난달 24일 첫 사례인 진주시를 시작으로, 이달 14일 서울, 18일 세종 등에 이어 5번째 사례이다.

해당 반려견은 현재 ‘코로나19관련 반려동물 관리지침’에 따라 확진자 가족과 함께 자택에서 격리 중이며 증상이 호전된 상황으로 관리지침 상 확진일로부터 14일간 외출을 금지되고 격리기간이 종료 또는 정밀검사를 거쳐 격리 해제 여부가 결정된다.

관련해 경기도는 "해외에서도 반려동물에서 사람으로의 전파 사례가 없으니 안심해 달라”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면 큰 불안을 느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지난해 홍콩에서 반려동물 코로나19 감염사례가 확인된 후 도민 불안을 해소하고자 2020년 9월 전국 최초로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에 ‘반려동물 코로나19 안전검사시스템’을 구축, 선제적 검사체계를 운영해오고 있다.

검사 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에 노출된 사실이 있고 기침, 발열, 호흡곤란, 구토 등 의심 증상을 보이는 반려동물(개·고양이)이다.

특히 31개 시군과 함께 코로나19 확진자를 대신해 반려동물을 임시로 돌봐주는 ‘코로나19 확진자 반려동물 임시보호 서비스’도 지원 중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