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하남] 잇따른 개발 호재에 하남스타포레 3차 “주목”지하 3층~지상 최고 29층 규모로 605가구 건립 예정

전용면적 59㎡ A·B·C와 84㎡ 등 총 4개 타입 구성

조감도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서울 강남으로의 접근성과 인근 개발 등 각종 호재가 이어져 ‘제2의 강남’으로 불리는 하남시에 대한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

하남시는 최근 3기 신도시 조성 기대감과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 구간이 개통 예정이 되는 등 교통망도 확충되고 있다. 여기에 더해 국내 최대의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과 창고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 홈플러스, 이마트 등 생활문화시설도 잘 갖춰져 있어 투자 유망지역으로 꼽히고 있다.

하남 교산지구 인근에 들어서는 하남스타포레 3차가 벌써 주목받고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하남스타포레 3차는 하남시 덕풍동 348-95 일원에 들어서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로서, 지하 3층~지상 최고 29층 규모로 전용면적 59㎡ A·B·C와 84㎡ 등 총 4개 타입 605가구로 구성될 예정이다.

59㎡ A타입은 이면개방형으로 설계돼 통풍과 조망, 일조에 우수하다. 방은 총 3개로 LDK구조(거실과 주방이 연결된 구조)다. 특히 59㎡ A는 가장 인기 있는 4베이 판상형 구조로 탁 트인 개방감과 검단산 뷰를 만끽할 수 있다. 

84㎡ A 역시 4베이 판상형 구조로 설계된다. 내부에는 드레스룸과 붙박이장 등 충분한 수납공간을 갖춰 실용성을 더할 예정이다. 특히 건폐율을 낮추고 공개공지와 녹지면적을 늘린 점이 돋보인다.

전반적으로 남향과 남동향 배치로 풍부한 일조량을 확보했으며 인근에 있는 검단산과 예봉산 등의 뷰도 누릴 수 있다.

단지에는 거대한 규모의 입주민 전용 공원과 옥상정원 등도 계획하고 있다. 입주민들이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는 피트니스 센터와 골프 연습장, 무인택배함, 회의실 등도 갖출 예정이다.

단지 인근에는 동부초와 동부중, 남한고, 한국애니메이션고 등을 비롯해 영어체험학습관 등이 있어 우수한 교육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

또 시립도서관 문화예술회관 등의 인프라를 누릴 수 있고 덕풍공원과 덕풍천, 위례둘레길, 생태하천 등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교통 여건도 뛰어나다. 서울 생활권 입지로 자가용을 이용하면 강남까지 20분대, 잠실까지는 10분대 이동할 수 있다. 인근에 위치한 상일IC와 하남IC를 통해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올림픽대로, 중부고속도로 이용도 쉽다. 간선급행버스(BRT) 노선도 확충됐다.

국토교통부의 하남교산 3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따르면 하남교산지구 대중교통 확충 부분 중 핵심 사업은 하남에서 송파구 등 서울 주요 도시권을 연결하는 송파~하남 간 도시철도를 들 수 있다. 2028년 완공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으로 하남~서울 간 쉽고 빠르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동남로 연결 도로에 버스전용차로도 설치한다. 천호~하남 BRT를 지구 내 환승 거점까지 도입해 지구 내 버스전용차로와 연계 운영할 계획이다.

여기에 더해 오는 3월에는 서울 지하철 5호선 연장선 2단계 구간이 개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하철 5호선 연장선(하남선) 공사가 모두 끝날 예정이다. 5호선 2단계는 하남시 풍산동 하남풍산역에서 하남검단산역까지 2개역을 추가하는 사업이다. 기존 3호선 오금역에서 하남 감일지구와 교산신도시를 거쳐 5호선 하남 시청역까지 연결하는 사업도 활발하다. 2023년 착공해 2028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남 연장안이 포함된 9호선도 계획돼 있다. 내년 상반기에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24년 상반기 착공해 2028년 하반기 개통을 준비하고 있다.

조합원 모집 관계자는 “하남은 수도권에서 가장 핫한 곳 중 한 곳”이라며 “이는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데다 3기 신수도와 지하철 개통 등 각종 호재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남스타포레3차 홍보관은 서울시 강동구 길동사거리 인근에 오는 4월경 오픈예정 이다. 현재 상담은 전화(1670-0544) 및 예약으로 가능하다.

교차로저널  webmaster@n363.ndsoftnew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차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