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단신
[광주] 박해광, 골목상권 살리기 '착한 선결제 운동' 동참"힘든 시기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됐으면"
▲ 박해광 (사)한국B.B.S경기도연맹 회장이 '착한 선결제 운동'에 동참했다. ⓒ동부교차로저널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 받고 있는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착한 선결제 운동'에 박해광 (사)한국B.B.S경기도연맹 회장이 동참했다.

박해광 회장의 '착한 선결제 운동' 동참은 박해수 대표의 지목을 받아 진행됐으며 최근 (사)한국B.B.S경기도연맹 건물 1층에 위치한 '송정동코다리'에 소액이지만 10만원을 선결제 했다.

박 회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소상공인 여러분께 조금이나마 위로와 힘이 되었으면 한다"며 "신축년 새해에는 코로나19 종식과 더불어, 하루속히 경제회복의 온기를 체감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해광 회장은 다음 주자로 김재경 광주시재향군인회장과 문광호 곤지암 새마을협의회장, 오포읍 매산리 학부모 임주연 씨를 지목했다.

'착한 선결제 운동' 참여 방법은 가게에서 일정 금액을 선결제 한 후 인증 사진과 함께 3명에서 5명 정도의 지인을 지명하면 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