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기고
[기고] 하남, 서울시의 주택보급지로 남을 것인가?하남4차산업 연구센터 센터장 정형
▲ 하남4차산업 연구센터 센터장 정형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현재 하남시는 교산동에 스마트시트 중심의 신도시건설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는 스마트도시법 3조 1항에 따라 추진되는 것이다.
대상은 『신도시 + 기존도시(30만㎡ 이상)
· 행정, 교통, 에너지, 물관리, 복지, 환경, 방재 등 광범위한 기능을 신도시+기존도시에 도입』

중앙 부처별 추진사항은 다음과 같다

■ (국토부) 지자체 선호도와 시민체감도가 높은 도시운영 통합플랫폼 확산 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신기술 연계 및 신규서비스도 지속 발굴

- BIS, 교통카드 등 ITS 분야에서 성과도 타 지자체로 확산

■ (과정부) 차세대통신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및 빅데이터, AI, IoT 등 혁신 기술을 통한

ICT 융합 도시 솔루션 개발 실증을 지속 확대

- 19년 5G 조기 상용화를 위한 시범사업 추진 및 융합서비스 확대 적용

- 부산 고양 IoT 실증사업 성과를 타 지자체로 확산하고 교통, 환경, 안전 등 공공분야

신 서비스 지속 발굴 검증 추진

■ (산업부) 스마트미터(AMI), 에너지관리시스템(EMS),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검증된 기술을 활용해 도시 내 스마트 에너지시스템 확산

- 초기 시장형성 단계를 넘어 적극적인 민간 참여를 통해 확산사업을 추진하고, 나주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을 통한 성공모델 마련

■ (행안부) 전자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성과를 바탕으로 스마트시티 분야 공공데이터 개방을 확대하고, 우수 서비스도 확대 보급

- 22년까지 20개 분야를 국가 중점데이터로 선정해 개방하고 지자체 스마트서비스 수준진단 및 컨설팅 지원

■ (환경부) 수자원, 전기차 분야 스마트시티 확산사업 지속 추진

- LID를 적용한 물순환 선도도시를 시범조성(광주광역시 등 5개도시)하고 전국확산,

ICT를 활용한 스마트 상하수도 관리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

- 전기차 보급과 관련하여 17년 125개 지자체에 확산한 성과를 바탕으로 22년까지 전기자동차 35만대 충전기 1만대 구축 등 추진

중앙 부처별 진행사항이 왜 하남에서 중요한가?

중앙부처별 추진 사업은 지역을 선택하여 추진하게 됩니다. 하남시는 독자적인 개발을 추진하기에는 재정상황이 좋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중앙부처에서의 도움이 절실하다.

그럼 중앙부처에서 하남을 꼭 집어 투자할 것인가? 이건 다른 문제이다.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 이남에 투자가 우선적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중앙부처에 『하남에 투자가 이뤄지지 않으면 미래가 없습니다.』 라는 관점으로 투자를 청원해야 할 것입니다.

재정이 없다고 당장의 재원 충당을 목적으로 발전이 이뤄진다면 동족방묘로 결국은 다리를 잘라내야 할 것입니다. 중앙의 사업을 하남에서 도입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그 사업을 토대로 업체들을 하남에 끌어들여 거버넌스를 형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는 것이 올바른 발전 방향입니다.

지금의 하남은 선택의 기로에 서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의 주택보급처로 남을 것인가? 아니면, 수도권 동쪽에 IT를 선도할 지자체로 변모할 것인가? 이 선택은 다름 아닌 이 글을 읽고 있는 여러분의 선택에서 시작될 것입니다.

교차로저널  webmaster@n363.ndsoftnew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차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