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광주] 동희영, "광주시 재난기본소득 적극 검토해야"보편 지급방식 "타당"...경기도와 발 맞춰 신속한 집행 주문
동희영 광주시의원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경기도의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결정과 관련해 동희영 시의원이 "광주시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경기도 발표 이후 포천시가 전 시민에게 40만원 씩을 지급키로 하는 등 타 지자체에서도 내부 검토에 속도를 내고 있는 분위기이다.

관련해 동희영 의원은 "광주시는 지난해 4월 경기도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에 5만원씩을 더해 1인당 15만원씩을 지원하면서 당시 지급 규모와 시기를 놓고 타 지자체 눈치를 살펴 소극적 행정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며 집행부의 조속한 지급 결정을 요청했다.

더 나아가 "지난번 광주시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위해 시민들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각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수 시간을 기다리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며 "이와 같은 일이 또 다시 발생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현재 광주시는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 이후 관련부서가 재원마련 및 지원방식, 지원금액을 놓고 내부 검토에 들어갔으며 금명간 시의회와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동 의원은 "재난기본소득의 보편 지원은 국가적 재난 상황을 극복하고,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필수적 결단"이라며 "현재 광주시의 부채는 ‘0’다. 지자체는 재정안정성을 핑계로 빚을 지지 않으려하고, 시민에게만 대출을 권유하는 것은 무책임한 행정이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며 보편 지급방식에 무게를 실었다. 

끝으로 동희영 의원은 "지난 2021년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코로나19 상황에 집행이 어려운 사업 예산, 향후 재난기본소득 지원 등을 고려해 약 74억의 예산을 삭감했다"면서 "광주시는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해있는 시민들에게 선제적으로 지원해 민생을 살리는 노력을 실천해 주기를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 시기와 관련해 민주당 지도부의 권고를 존중해 방역 추이를 면밀히 점검한 후 방역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은 선에서 가급적 이른 시일 안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21-01-25 11:51:46

    먼저 21만 이천도 15만원씩 줬고 11만 여주도 10만원씩 줬다
    39만 광주시는 달랑 5만원? 광주시 위상이 고작 5만원짜리였나???
    1조몇천억 예산 어디다 쓰는거냐?
    국도빼면 4차선도로도 보기 힘들고 역세권도로들도 좁게 만들어 대형쇼핑몰은 물건너 간거 같고 시내 주차난은 전국 3위라며???
    도대체 신동헌씨는 그자리에 왜 앉자 있는거냐?
    능력안되면 내려와   삭제

    Back to Top